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7.07 17:55
수정 : 2018.07.07 18:00

폼페이오, ‘북미 후속회담 성과’ 언급 없이 도쿄행

등록 : 2018.07.07 17:55
수정 : 2018.07.07 18:00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이 북미 고위급 회담 이틀째인 7일(현지시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함께 북한 평양의 백화원 영빈관에 마련된 오찬장에 도착, 안내를 받고 있다. 평양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7일 오후 이틀간에 걸친 북미 고위급 회담을 모두 마쳤으나, 회담 성과에 대해서는 기자들에게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고 평양을 떠났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부터 1박2일 간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북미정상회담 후속 조치 논의를 위한 회담을 진행했다.

AFP는 이틀째 열린 이날 회담이 오전 9시에 시작돼 오후 3시께 마무리됐으며, 폼페이오 장관은 약 1시간 뒤에 평양을 떠나 일본 도쿄로 향했다고 전했다.로이터통신은 폼페이오 장관이 오후 4시26분 도쿄로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베’에 맞서려다 똑같이 괴물이 된 ‘워마드’
노인 봉사활동 판 깔아주는 유럽… “이웃과 교류 늘며 자존감 UP”
[단독] 양승태 대법원, 설문조사 왜곡해 ‘여론몰이’ 기획까지
국가, 국민 생명권 보호 의식 부족해 세월호 구조 실패… “책임범위 좁게 봐” 지적도
[단독] 특검 ‘김경수의 느릅나무 2시간’ 주목
식당주방에 전용소화기? 처음 듣는 소리!
윤미래 ‘워킹맘래퍼’라는 신대륙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