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30 14:49
수정 : 2018.05.30 14:54

멜라니아, 수술 후 19일째 두문불출… 추측만 난무

등록 : 2018.05.30 14:49
수정 : 2018.05.30 14:54

백악관 "집으로 돌아와 회복중" 일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신장 수술을 받은 지 보름이 지났으나 여전히 두문불출해 의문을 자아낸다고 미 CNN방송 등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지난 14일 양성 신장 질환 증세로 월터 리드 국립 군 의료원에서 수술을 받았으며 닷새 뒤 퇴원해 백악관으로 복귀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수술 후에도 텍사스주 산타페 고교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 직후와 백악관이 미 해군 특수전단(네이비실)의 슬래빈스키 원사에게 명예의 훈장을 수여했을 때 등 굵직한 일정이 있을 때마다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남겼지만, 대중에 모습을 드러내지는 않았다.

멜라니아 여사는 지난 10일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3명의 귀환을 환영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찾았을 때를 마지막으로 더는 공개석상에 등장하지 않았다.

이 날짜부터 계산하면 19일째 모습이 보이지 않은 셈이다.

멜라니아 여사의 '부재'를 놓고 여러 추측들이 나오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음모론까지 제기됐다.

멜라니아 여사가 사실은 백악관에 있는 것이 아니라 뉴욕으로 돌아갔으며 비밀리에 성형 수술을 받았을 가능성 등 악성 소문이 돌고 있다.

또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에게 협조하고 있다거나,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의 거처에서 숨어지내며 남편인 트럼프 대통령의 '모든 것'을 폭로하는 책 집필 작업을 진행 중이라는 등의 풍문도 퍼지고 있다.

멜라니아 여사의 수술 소식이 전해진 지난 14일 이후 백악관이 건강 상태 등에 관한 아무런 정보도 내놓지 않은 점도 이런 소문 확산을 부추겼다.

그러나 사적인 부분 공개를 줄이라는 지시는 멜라니아 여사가 직접 한 것이라고 이 상황에 대해 알고 있는 주변인들은 전했다.

남편과 달리 멜라니아 여사는 이런 관심을 당혹스럽게 여기며, 건강에 관한 질문도 진정한 우려라기보다는 참견으로 받아들인다는 것이 멜라니아 여사 지인들의 이야기다.

항간의 소문에 대해 멜라니아 여사 대변인인 스테파니 그리셤은 "이런 식의 음모 이론은 항상 있었으며 새로울 것도 없다. 바보같은, 터무니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그리셤 대변인은 멜라니아 여사가 멜라니아 여사가 대중의 눈에서 사라진 일이 드물지 않다며 "긴 부재 정도로 표현하겠다. 거의 일주일을 입원해 있다가 이제 집으로 돌아와 회복 중이다. 내부적으로는 직원들과 여러 차례 회동했고, 이번 주에도 그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CNN은 멜라니아 여사가 이전의 퍼스트레이디들과 달리 남편의 출장여행, 유세 행사에 동행하지 않은 적이 있다며 19일이라는 부재 기간이 길기는 하지만 있을 수 없는 일은 아니라고 평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박근혜 청와대, 강제징용 대법원 판단 번복 대책도 검토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남북 “이산가족 상봉 시간 11시간→12시간” 전격 합의
수필집 낸 황교안 “박 정부 모든 정책 적폐로 몰아선 부적절”
김현미 “부동산 과열ㆍ위축지역 구분해 맞춤형 정책 집행”
자소서 글자수 줄인다고 탈 많은 ‘학종’ 공정해질까
한국 여자축구 소나기골, 인니에 12-0 완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