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훈 기자

등록 : 2018.02.13 18:00
수정 : 2018.02.13 19:48

“앞에 급정거!” 추돌 경고까지… 내비게이션이 똑똑해졌다

등록 : 2018.02.13 18:00
수정 : 2018.02.13 19:48

SK텔레콤 T맵에 새 기능 도입

고속도로, 수도권서 우선 시행

카카오내비도 ‘긴급출동 알림’

119 가까이 다가오면 알려줘

휴대폰 속 모바일 내비게이션이 갈수록 똑똑해지고 있다. 앞차의 추돌 징후를 뒤편 차량들에 전파하고 119차량 출동까지 알려주는가 하면, 목적지 검색이나 운전 중 통화, 경로 변경 등을 음성만으로 제어하는 것도 가능해졌다.

SK텔레콤은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 이용 차량이 급제동할 경우, 뒤따르는 T맵 사용 차량들에 알려주는 ‘T맵 V2X(Vehicle to Everything)’ 서비스를 13일 시작했다.

SK텔레콤 커넥티드카 플랫폼 ‘스마트 플릿’이 스마트폰 모션 센서와 위성항법장치(GPS) 정보,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차량 급제동 신호를 포착한 뒤 뒤에서 따라오는 T맵 이용 차량을 추적해 경고를 전달하는 방식이다. 모든 과정은 LTE망을 통해 찰나에 이뤄진다.

후방 운전자는 앞쪽 교통 상황이 보이지 않아도 T맵 경고에 따라 속력을 줄여 추돌사고 등을 예방할 수 있다. 경고 메시지는 일반도로나 평균 속력이 낮은 구간에서는 100m 정도 떨어진 차량에, 고속도로에서는 최대 1㎞ 정도 뒤까지 보내진다.

T맵 V2X는 소프트웨어 기반 기술이라 별도의 장비가 필요하지 않고 이용료도 없다. SK텔레콤은 고속도로 및 수도권 고속화도로에서 우선 서비스를 제공한 뒤 국도와 지방도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앞선 차량의 급정거를 뒤따르는 차량에 전달하는 T맵 V2X 원리. SK텔레콤 제공

카카오내비가 지난달 시작한 ‘긴급출동 알림’도 V2X의 일종이다. 이 기술은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발생해 119차량이 출동하면 진행 방향 카카오내비 사용자들에게 사고 정보와 119차량 접근 사실을 알려준다.

음성으로 내비게이션의 주요 기능을 사용하는 인공지능(AI) 기반 기술은 지난달 SK텔레콤에 이어 이달 초 KT도 자사 원내비에 탑재했다. LG유플러스는 자체 개발한 AI 기능을 올해 상반기 중 원내비에 적용할 계획이다. 현대ㆍ기아자동차 내비게이션에 음성인식 AI 카카오i를 제공 중인 카카오도 연내에 카카오내비 앱으로 적용 범위를 넓힌다.

SK텔레콤이 갓길에 차를 세운 운전자가 후방 차량들에 보내는 ‘갓길 조심 알람’ 등을 준비하는 등 앞으로 V2X 기술을 활용한 다른 서비스들도 속속 등장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기준 국내 모바일 내비게이션 이용자가 1,340만명에 이른다”며 “자동으로 업데이트가 되는데다 데이터 비용까지 공짜라 사용자는 계속 늘고, 관련 기술은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현대ㆍ기아자동차 주요 차량들에 적용된 카카오i 음성인식 화면.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장거리 운행이 많은 설 연휴를 앞두고 상용화된 T맵 V2X 서비스. SK텔레콤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송인배로 번진 드루킹 사건… 청와대는 “부적절행위 없었다” 조사 종결
[단독] 아파트 15%가 라돈 농도 WHO 기준 초과
‘검란’ 가까스로 봉합됐지만… 문무일 총장 리더십엔 상처
“푸틴은 러시아를 계획적으로 훔쳤다” 차르 권력에 칼날
벤츠 몰며 행인에 비비탄 쏜 남성 2명 입건
‘비련’ 부르던 가왕이 고개 떨구자, “우리 오빠야 운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