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현성 기자

등록 : 2017.12.07 10:18
수정 : 2017.12.07 10:32

검찰 '불법 금품수수 의혹' 이우현 압수수색

등록 : 2017.12.07 10:18
수정 : 2017.12.07 10:32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7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이 의원 지역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불법 금품수수 의혹을 받는 이우현(60)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자용)는 7일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이 의원의 자택과 경기 용인시 지역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검찰은 2015년 전기공사 등을 하는 김모씨가 이 의원에게 억대 현금을 건넨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4일 구속해 수사 중이다.

검찰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과 간사를 지낸 이 의원에게 공사 편의 등 청탁과 함께 뒷돈이 건네진 정황을 포착했다.

이 의원은 여러 정계 인사나 사업가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의원의 옛 보좌관 김모씨를 통해 5억원의 뭉칫돈을 건넨 혐의를 받는 전 남양주시의회 의장 공모씨도 구속해 자금의 성격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새누리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이었던 이 의원이 ‘공천 헌금’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지난달 구속된 서울의 한 인테리어업체 대표가 이 의원과 억대 돈 거래를 한 정황도 있다.

검찰은 불법 다단계업체 IDS홀딩스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이 의원의 옛 보좌관 김씨를 수사하다가 그의 수첩에서 다수의 지역정치인 이름과 숫자가 적힌 ‘리스트’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만간 이 의원을 소환조사 할 전망이다. 이 의원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터무니 없는 소설 같은 내용”이라며 강하게 부인해왔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