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성 기자

등록 : 2017.12.07 10:18
수정 : 2017.12.07 10:32

검찰 '불법 금품수수 의혹' 이우현 압수수색

등록 : 2017.12.07 10:18
수정 : 2017.12.07 10:32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7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이 의원 지역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불법 금품수수 의혹을 받는 이우현(60)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자용)는 7일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이 의원의 자택과 경기 용인시 지역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검찰은 2015년 전기공사 등을 하는 김모씨가 이 의원에게 억대 현금을 건넨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4일 구속해 수사 중이다. 검찰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과 간사를 지낸 이 의원에게 공사 편의 등 청탁과 함께 뒷돈이 건네진 정황을 포착했다.

이 의원은 여러 정계 인사나 사업가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의원의 옛 보좌관 김모씨를 통해 5억원의 뭉칫돈을 건넨 혐의를 받는 전 남양주시의회 의장 공모씨도 구속해 자금의 성격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새누리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이었던 이 의원이 ‘공천 헌금’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지난달 구속된 서울의 한 인테리어업체 대표가 이 의원과 억대 돈 거래를 한 정황도 있다.

검찰은 불법 다단계업체 IDS홀딩스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이 의원의 옛 보좌관 김씨를 수사하다가 그의 수첩에서 다수의 지역정치인 이름과 숫자가 적힌 ‘리스트’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만간 이 의원을 소환조사 할 전망이다. 이 의원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터무니 없는 소설 같은 내용”이라며 강하게 부인해왔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거리로 모인다
[단독] ‘시진핑 방북’ 선발대 평양서 협의 중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국민연금 개혁 “더 내고 노후 걱정 덜자” vs “덜 받고 미래세대 부담 줄이자”
‘공작’ 김정일 특수분장에 1억6000만원,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벤투 감독 실력 의심의 여지 없다”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