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06 16:47
수정 : 2018.02.07 14:45

인공기 두른 만경봉 92호 묵호항으로

등록 : 2018.02.06 16:47
수정 : 2018.02.07 14:45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할 북한 예술단 본진을 태운 만경봉 92호가 6일 오후 강원도 동해시 묵호항으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5일 평양을 출발한 북한 예술단이 만경봉 92호를 타고 6일 오후 강원도 동해시 묵호항에 도착했다.

삼지연관현악단 등 약 150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은 평창올림픽 개막 전날인 8일 강릉아트센터에서, 11일엔 서울 국립극장에서 공연한다. 이들은 서울로 이동하기 전까지 만경봉 92호를 숙소로 쓸 예정이다. 만경봉 92호는 16년 전인 2002년 9월 부산아시안게임 당시 응원단을 태우고 부산에 입항한 적이 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할 북한 예술단 본진을 태운 만경봉 92호가 6일 오후 강원도 동해시 묵호항으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할 북한 예술단 본진을 태운 만경봉 92호가 6일 오후 강원도 동해시 묵호항으로 들어오기 전 경찰 병력이 경계를 서고 있다. 연합뉴스

6일 강원도 동해시 묵호항에서 항만 관계자들이 북한 만경봉 92호 입항을 위해 검색대를 설치 및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결국 한국은 배제하나
최순실, 옥중 회고록 “朴 대통령 죽이려고 나를 이용한 것”
국회 이번에도 ‘제 식구 감싸기’…홍문종ㆍ염동열 체포동의안 부결
KTX 소란 승객 제지시킨 김부겸 장관
공군 최초, 홍순영 여군 군종법사 “장병들에게 회향하고 싶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할 수도”
“민원 넣은 사람들 이해해… 죄라면 유기견 키운 것밖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