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택회 기자

등록 : 2017.04.19 04:40

대전 미세먼지 측정망 10곳 대부분 기준치 초과

대전충남녹색연합, 2014~2016년 10개 측정망 데이터 분석

등록 : 2017.04.19 04:40

게티이미지 뱅크

미세먼지가 대전시민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최근 30일 동안 대전지역 미세먼지 농도가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24시간 기준치(50㎍/㎥)를 초과한 날이 절반을 넘는 16일이나 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동안 대전지역 10개 대기오염측정소에서 측정한 대기오염 수치를 분석한 결과, 대부분의 측정망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18일 밝혔다. 대전지역에는 도로변과 도심지역, 공단지역 등으로 나뉘어 10곳에서 대기오염측정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이산화질소, 아황산가스, 일산화탄소, 오존 등을 측정한다.

미세먼지의 경우 대부분의 지역에서 연평균 대전시 기준치(40㎍/㎥)는 물론 국가기준치(50㎍/㎥)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4년은 10곳 중 6곳이 대전시 연평균 기준치를 초과했고, 2015년에는 10곳 모두가 대전시 기준치를 넘었다. 지난해에도 10곳 중 7곳이 대전시의 기준치를 초과했다. 3년 동안 WHO 연평균 기준치(20㎍/㎥)를 만족시킨 곳은 한곳도 없었다.

미세먼지 오염도는 공단지역이 가장 심하고 도로변, 도심 순으로 나타났다. 대전의 대표적 산업단지 지역인 대덕구 읍내동과 문평동은 1년 내내 다른 지역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았다. 읍내동(1ㆍ2공단)은 2015년, 문평동(3ㆍ4공단)은 2016년에 대전기준치는 물론 국가 기준치를 넘기도 했다.

이들 지역 미세먼지 수치가 높은 것은 입주 공장과 사업장에서 제품생산 공정과 에너지 연소 과정에서 발생하는 것과 산업단지를 드나드는 노후 차량 등이 주요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중구 대흥동과 서구 월평동 도로변 측정망 미세먼지 수치도 다른 도심지역보다 높게 나타났다. 대흥동 측정망은 2014년과 2015년 대전지역 10개 측정망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고, 분석기간 3년 내내 대전시의 기준치를 넘었다.

녹색연합은 대전지역의 미세먼지배출 최대 오염원이 자동차 등 도로이동오염원이라는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의 보고서를 볼 때 도로이동오염원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미세먼지보다 크기가 작아 각종 폐질환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최근 시민들의 관심과 걱정이 커진 초미세먼지 수치도 3개 측정소에서 국내 기준치는 만족했지만 WHO 기준치는 넘어 대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녹색연합 임종윤 간사는 “대부분의 측정망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대전시 기준치를 초과했지만 처벌은 없는 실정”이라며 “조례 등으로 배출허용 기준을 정해 제재를 가하고 자동차 수요 감축정책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