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선 기자

등록 : 2018.01.22 11:57
수정 : 2018.01.22 18:14

호남 '가야 유적' 처음 사적 된다

등록 : 2018.01.22 11:57
수정 : 2018.01.22 18:14

전북 남원 고분 40여기

백제 왕릉급 유물 등 출토

전북 남원시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에서 발굴된 32호분. 문화재청 제공

전북 남원시 인월면 유곡리와 야영면 두락리의 고분들이 사적으로 지정된다. 가야와 백제 때의 무덤들이다. 영남이 아닌 호남의 가야 유적이 국가지정문화재가 되는 것은 처음이다. 문재인 정부가 가야사 문화권 연구ㆍ정비를 국정과제로 선정한 것이 계기다.

문화재청은 22일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예고했다. 예고 기간인 30일간 각계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가 심의한 뒤 사적 지정 여부가 공식 결정된다.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은 지리산 줄기인 연비산 서쪽 능선을 따라 모여 있는 40여기의 봉토분(흙을 둥글게 쌓아 올린 무덤)이다. 5,6세기 남원 운봉고원 지역 고대 역사ㆍ문화 연구의 중요한 사료다. 가야와 백제의 고분 축조 특징을 모두 지니고 있고, 가야와 백제 유물이 함께 나왔다. 흙을 얇은 판 모양으로 켜켜이 다져 올리는 판축기법으로 봉분을 만들었고 석곽을 축조할 때 나무 기둥을 사용하는 등 당시 무덤 축조 기술 수준을 보여준다. 그간 정부 보호를 받지 못하고 사실상 방치돼 왔다.

고분군엔 지름 20m가 넘는 대형 무덤 12기가 포함돼 있다. 1989년과 2013년 고분군 발굴조사에서 가야계 수혈식 석곽묘(구덩식 돌덧널무덤)와 백제계 횡혈식 석실분(굴식 돌방무덤)이 확인됐다. 이 중 32호분이라 이름 붙인 무덤은 길이 7.3m의 대형 수혈식 석곽묘로, 청동거울과 금동신발 조각을 비롯한 최고급 유물이 출토됐다. 백제 왕릉급 무덤에서 나오는 유물들이다. 철기류 210여점과 토기류 110여점도 나왔다.

최문선 기자 moonsun@hankookilbo.com

하늘에서 촬영한 전북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문화재청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야권 “탈원전 정책 중단해야” vs 문 대통령 “속도 급격하지 않다”
김기춘 “박근혜 징용소송 대책 지시해 공관 비밀 회동 후 내용 보고”
리비아 한국인 피랍 41일째 범인 ‘감감’… “인질 건강ㆍ동선 파악”
문 대통령∙여당 지지율 동반 추락… “문제는 경제”
설정 총무원장 탄핵 … '차기 겨냥' 벌써 수싸움 돌입
국내 은행들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갈치 어선 70% 줄이라는 일본... 3년째 표류하는 한일어업협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