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성 기자

등록 : 2018.05.17 18:56
수정 : 2018.05.17 21:26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 21일 가석방

등록 : 2018.05.17 18:56
수정 : 2018.05.17 21:26

형기 6개월 남겨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때 민중총궐기 집회에서 폭력 행위 등을 주도한 혐의로 징역 3년형을 선고 받고 복역 중이던 한상균(56)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21일 가석방된다.

17일 노동계 등에 따르면, 법무부는 최근 한 전 위원장에 대한 가석방 허가 결정을 내렸다.이에 따라 경기 화성교도소에 수감된 한 전 위원장은 형기를 6개월 가량 남긴 21일 출소한다. 형법(72조)상 유기 징역형을 받은 자는 형기의 3분의 1만 넘으면 가석방 심사 대상에 포함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가석방심사위원회는 주로 70~80% 형기를 채운 수감자를 대상으로 심사해왔다. 한 전 위원장도 가석방 심사 범위 형량은 채웠다.

한 전 위원장은 2015년 11월 민중총궐기 집회를 선동, 과열시켜 경찰관 수십 명을 다치게 하고 경찰버스를 파손한 혐의(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로 2016년 1월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폭력시위를 독려하고 선동한 큰 책임이 있다”며 한 위원장에게 징역 5년형을 선고했다. 반면, 2심은 경찰관에게 상해를 입혔다는 일부 혐의는 1심과 달리 무죄로 보고 징역 3년형으로 낮췄다. 집회 당시 경찰의 과잉대응이 있었다는 점도 고려됐다. 이 집회에서 고 백남기씨가 경찰의 물대포를 직격으로 맞고 의식을 잃었다가 끝내 사망했다.

노동계는 지난해 5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징역 3년 확정 판결을 받은 한 전 위원장의 가석방을 요구해 왔다. 문 대통령도 지난해 9월 여야4당 대표 만찬 회동에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눈에 밟힌다”고 말해 사면 가능성이 점쳐졌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문재인 정부 첫 특별사면 대상에선 빠졌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소아당뇨 사연 들은 문 대통령 “누구를 위한 의료기기 규제인가”
9월 유엔 총회서 남북미 회동? 군불 때는 한미
중국ㆍ에어버스, 항공기 구입 여부 쉬쉬
‘의병장 후손’ 카자흐 피겨선수 데니스 텐 피습 사망
‘저자세 외교’ 해명 꼬이는 트럼프, 언론에 화풀이
이용섭 광주시장 “옷 벗고 합시다” … 공공기관장 자진사퇴 메시지?
에쿠스 탄 여성, 출근길 대구 도심에 1500만원 뿌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