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경성 기자

등록 : 2017.07.20 11:19
수정 : 2017.07.20 11:20

北, 회담 先조치 요구? “대결 청산이 화해 선결조건”

등록 : 2017.07.20 11:19
수정 : 2017.07.20 11:20

노동신문 정세논설 “관계개선 운운 어불성설”

南 제안에 나흘째 무응답… 수정제안 가능성

우리 정부가 제안한 군사회담 개최일 이틀 전인 19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에서 북한 경비병이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판문점=연합뉴스

북한이 20일 “대결의 청산이 남북 화해의 선결 조건”이라고 주장했다. 적대 행위를 멈추자며 군사회담을 제의한 우리 정부에 선(先)조치를 요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온 민족의 대단결에 통일이 있다’는 제목의 정세논설을 통해 “남조선 당국은 반민족적인 대결과 적대의 악폐를 청산하고 동족을 존중하며 통일의 동반자로서 함께 손잡고 나갈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이 상대방을 공공연히 적대시하고 대결할 기도를 드러내면서 그 무슨 관계개선을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여론 기만행위라고밖에 달리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대결과 적대의 악폐를 청산하는 것은 북과 남의 화해와 단합, 민족대단결의 넓은 길을 열어나가기 위한 선결조건”이라고 강조했다. 회담을 제안한 남측 정부를 상대로 바로 회신하는 대신 회담 전제 조건을 관영매체를 통해 우회적으로 요구했다는 추측이 가능하다. 북한이 지난해 2월 개성공단 전면 중단 결정 뒤 모든 남북간 통신 채널을 단절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회담에 대한 직접적 반응은 아닌 것 같다”면서도 “유의해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현 남조선 당국은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북남 관계를 개선해나가기 위한 우리의 선의와 노력은 외면하고 외세와의 동맹과 대북 압박 공조의 강화를 추구하고 있으며 북핵 문제 해결의 간판 밑에 우리의 자위적인 핵 억제력 강화 조치를 악랄하게 헐뜯으면서 반공화국 제재 압박과 군사적 도발 소동에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성토했다. 또 “남조선 당국의 이런 처사는 우리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바라지 않는 미국과 북남 관계 개선을 필사적으로 방해해 나서고 있는 친미 보수 세력의 장단에 놀아나는 반역적 망동”이라며 “동족에 대한 적대 의식과 대결 관념에 푹 절어있은 이명박, 박근혜 패당과 결코 다를 바 없는 저들의 정체를 스스로 드러내놓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우리는 민족을 중시하고 나라의 통일 문제 해결에 과감히 나선다면 그 누구와도 기꺼이 손잡고 나아갈 것이지만,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의 낡은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반역과 매국의 길을 한사코 택하는 자들에 대해서는 추호의 타협도, 용서도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북한은 17일 우리 정부가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을 제의한 지 나흘째인 20일 오전 11시까지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북한이 답을 하더라도 현재로선 일정 등을 수정 제안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우리 정부와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