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진만 기자

등록 : 2017.12.26 21:36
수정 : 2017.12.26 21:42

마르코 공백 메운 조재성…OK저축은행 8연패 탈출

등록 : 2017.12.26 21:36
수정 : 2017.12.26 21:42

프로배구 OK저축은행의 조재성(오른쪽)이 2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 경기에서 스파이크 공격을 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프로배구 OK저축은행이 8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OK저축은행은 2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 경기에서 3-1(34-32 15-25 25-19 25-23)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OK저축은행은 지난달 25일 삼성화재 전부터 시작됐던 연패의 고리를 8에서 끊어냈다.

팀 창단 최다연패 신기록 작성 위기에서도 탈출했다. OK저축은행은 V리그에 처음 발을 담근 2013년 11월5일부터 12월1일까지 8연패를 당한 바 있다. 이후 12월 5일 창단 첫 승을 신고하며 8연패에서 탈출했는데, 그 때 OK저축은행의 첫 승 제물이 된 팀이 KB손해보험의 전신인 LIG손해보험이다.

시즌 5승째를 올린 OK저축은행은 5승14패 승점17로 6위 우리카드와의 차이를 4점으로 좁혔다. KB손해보험은 9승10패 승점25로 5위에 머물렀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OK저축은행의 주포 송명근(24) 마저 무릎 부상으로 주저앉으며 연패 탈출 전망은 더욱 어두워졌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외국인 공격수 마르코 마저 부진에 빠지며 3세트부터는 벤치를 지키는 시간이 길어졌다. 하지만 4세트부터 대신 들어간 조재성(22)이 깜짝 활약을 펼치며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그는 이날 서브 에이스 2개를 포함해 10점을 올렸다. 공격 성공률은 57.14%였다. 2016~17시즌 신인 드래프트 2라운드 1순위로 팀에 입단한 조재성은 지난 23일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도 19점을 터뜨리며 잠재력을 입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머리를 짧게 자른 이민규(25)도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쌍포 송명근, 마르코가 빠진 가운데 조재성, 송희채, 김요한을 고르게 활용하며 활로를 뚫었다. 블로킹 6개, 서브 에이스 1개로 7점을 보태기도 했다. 천군만마를 얻은 송희채(25)가 총 17점으로 활약했고 김요한(32)도 11점으로 힘을 보탰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의 ‘역린 정치’
올림픽 앞두고 폭행 당한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메달 전선 흔들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재건축 연한 확대 두고 부동산 시장 술렁…단기척 위축 불가피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