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표향 기자

등록 : 2018.01.01 14:16
수정 : 2018.01.01 19:02

2017년 극장 관객 2억 1900만명 ‘역대 최다’

'신과 함께' '강철비' '1987' 막판 영화 시장 견인

등록 : 2018.01.01 14:16
수정 : 2018.01.01 19:02

‘신과 함께-죄와 벌’은 1,000만 돌파 초읽기에 들어갔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2017년 극장 관객수가 2억2,000만명에 육박하며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1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총 관객수는 2억1,986만7,144명으로 집계됐다.

전년도 총 관객수 2억1,702만6,182명보다 284만명 증가한 역대 최다 기록이다. 국내 영화시장은 2013년에 처음으로 연간 관객 2억명 시대를 연 이후 5년 연속 2억명을 돌파했다.

당초 한국 영화의 부진으로 지난해 연간 관객수가 전년도에 못 미칠 것으로 예상됐으나 12월 개봉한 ‘강철비’와 ‘신과 함께-죄와 벌’ ‘1987’이 동반 흥행하면서 영화 시장을 키웠다.

그 덕분에 한국 영화 점유율도 51.8%를 기록하며 2011년 이후 7년 연속 50%를 넘겼다. 전년도(53.7%)보다는 2% 가량 떨어진 기록이지만, 11월까지 50%를 밑돌았던 한국 영화 점유율을 연말 세 편의 영화가 견인했다. 12월 한 달간 극장 관객수는 2,387만5,106명으로, 전년도 12월 관객수 2,016명1,190명보다 371만명가량 많았다.

새해에도 한국 영화 빅3의 흥행 질주가 이어지고 있다. ‘신과 함께-죄와 벌’은 1일 900만 관객을 돌파하며 1,000만 초읽기에 들어갔고, ‘1987’은 6일 만에 200만 관객을 불러모았다. ‘강철비’는 2016년 마지막 날 400만 고지를 통과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카드수수료 인하 등 최저임금 부담완화 대책 곧 발표”
‘발표→반발→보류’ 되풀이... 김상곤표 교육정책 신뢰 추락
“가상화폐 등 부처 혼선 바람직하지 않다”
썰물 되자 사람 몸통이... 시신은 억울해 바다로 가지 않았다
'SC제일은행엔 청탁 전화 한통도 없다”
수빙 숲 사이로 스키 질주 ‘만화 속 설국’ 도호쿠
당 행사장 ‘돌발 등장’ 류여해 “오늘도 힘들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