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중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7.08.21 20:00
수정 : 2017.08.21 20:47

우유를 마시면 암을 유발한다?

등록 : 2017.08.21 20:00
수정 : 2017.08.21 20:47

‘우유 함유 성장호르몬이 암 발병’ VS ‘암 발병 위험 오히려 낮춰’ 주장 맞서

‘완전 식품’ 우유가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주장과 암을 억제한다는 상반된 주장이 학계에서 나와 소비자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우유가 암을 유발한다?’ 우유에 함유된 성장호르몬인 ‘인슐린유사성장인자-1(IGF-1)’이 암세포 성장을 촉진한다는 연구결과를 내세워 우유가 암을 유발하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IGF-1은 뼈ㆍ근육 같은 성장세포를 증식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이의철 베지닥터 사무국장(작업환경의학 전문의)은 “인체 내에서 IGF-1가 증가하는 것은 우리가 마신 우유에 함유된 카제인이라는 단백질이 IGF-1 합성을 촉진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카제인이 IGF-1 분비를 촉진해 암세포 성장을 촉진한다는 것이다. 이 국장은 “혈중 IGF-1 농도가 높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대장암(2.5~4배)과 유방암(2배), 전립선암(4배) 등의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속속 나오고 있다”며 “미국 하버드대는 권장식단에서 우유나 유제품을 하루 1~2회분으로 제한하고 대신 물을 마시라고 권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우유 옹호자들은 하버드대 권장식단을 근거로 하루 우유 1~2잔을 마시는 것은 안전하다는 주장을 펴지만 하버드대 권장식단의 핵심은 우유가 권장식품이 아닌 제한식품으로 분류한 것”이라고 했다.

한 가정의학과 전문의는 “서울대 보건대학원과 삼성서울병원 연구팀이 2009년 한국인 80만명을 분석한 결과, 키가 5㎝ 자랄 때마다 암 발생 위험이 5~7% 증가했다”며 “어려서부터 IGF-1이 많은 음식을 즐기면 성인기에 암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반면 우유가 암을 유발한다는 주장은 근거가 미약하며 오히려 암을 억제한다는 주장도 있다. 이홍구 건국대 동물자원학과 교수는 “우유에 세포성장에 도움 주는 IGF-1 성분이 들어 있지만 극히 미량인 데다 IGF-1이 반드시 암세포 성장을 촉진한다고 볼 수 있는 연구결과는 없다”고 했다.

이해정 가천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유제품과 암의 관계는 오랫동안 찬반 논쟁이 있지만 아직까지 암과 우유 섭취의 상관관계는 밝혀지지 않았다”며 “우유를 마시면 오히려 암 발생 위험이 낮아진다는 게 학계의 중론”이라고 했다. 이 교수는 “우유는 영양소가 114가지가 들어 있는 완전 식품인 만큼 미약한 근거로 우유 섭취에 대한 부정적인 측면을 강조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편의점 점주 “한달 160만원 버는데… 이젠 100만원 남짓 될 판”
‘관악산 여고생 집단폭행’ 청소년 7명 구속
열대야에 마시는 ‘치맥’ 숙면 방해한다
‘솥뚜껑’ 티베트 고기압에 펄펄 끓는 한반도
송영무 “문건, 지방선거도 고려해 비공개” 해명에도 의문 여전
“트럼프와 마주 앉은 것만으로도 푸틴은 이미 승리”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