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용 기자

등록 : 2018.06.06 21:00
수정 : 2018.06.06 23:15

종전선언은 싱가포르 회담 이후로 늦춰질 듯

등록 : 2018.06.06 21:00
수정 : 2018.06.06 23:15

북미 의제 조율도 아직 안 끝나

靑관계자 “종전선언 시점 안개”

북미 직후 남북미 회담 어려울 듯

文대통령 7일 휴식 위해 연차휴가

북미 정상이 만나는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 연합뉴스

6ㆍ12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 양국이 비핵화 및 체제보장 등 핵심의제 조율에 집중하면서 청와대도 남북미 3자 종전선언 시점을 ‘포스트 싱가포르’ 쪽으로 전환하는 분위기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6일 “북미 회담이 여러 차례 열릴 가능성이 높아졌고 남북미 종전선언도 어느 위치에 배치할지 아직 정리가 안 됐다”며 “종전선언이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로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앞서 싱가포르 정상회담 직후 남북미 종전선언까지 기대했던 데서 보다 신중해진 것이다.

종전선언이 미뤄질 가능성이 유력한 이유는 북미 간 핵심 의제 조율이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북미는 싱가포르 회담을 엿새 앞둔 이날도 판문점에서 막바지 의제 조율 회담을 열었지만, 비핵화 조치의 속도, 시한, 그에 대응한 미국의 체제안전 보장 방안 등을 놓고 밀고 당기기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싱가포르 회담을 “첫 회담”이라고 규정하고 후속 회담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에 청와대도 북미 정상회담의 의제 조율 속도와 실무 협상 추이를 고려할 때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을 채택하기 어렵다고 보고 있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싱가포르와 관계돼서는 변동 상황이 없다”며 아직 북미로부터 싱가포르 초청장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중요한 것은 북미가 비핵화와 체제안전보장 협상에서 만족할 만한 합의를 이끌어내는 데 있다”며 “북미가 핵심의제를 조율하고 있는 것은 긍정적 신호”라고 말했다. 북미가 비핵화를 둘러싼 ‘빅딜’에 성공한다면 북한 체제보장 방안 중 하나인 종전선언은 국제사회의 지원 속에 후순위에 체결되어도 상관 없다는 뜻이다.

물론 북미가 싱가포르 회담을 앞두고 의제 합의를 가속해 종전선언까지 채택할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 있다. 청와대 역시 북미 협상이 진전될 가능성에 대비해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에 합류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최소 이번 주까지 종전선언 채택 여부가 결정돼야 문 대통령이 싱가포르에 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내일(7일) 연차 휴가를 갖는다”며 “한중일 정상회담, 한미 정상회담, 남북 정상회담 등 그동안 한반도 정세에 대응하느라 쉴 시간 없이 숨가쁘게 달려왔기 때문에 하루 연가를 낸 것”이라고 밝혔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쪽 동생 대신 허공 응시한 남쪽 오빠… “울지마, 오빠”
[사진] “파도 높이가…” 태풍 영향권 든 제주
양심적 병역거부자 대체 복무 기간 36개월 유력
'노동시간 단축 재개정? 잘못된 얘기' 이목희, 김동연 비판
경찰 출석 김부선 30여분 만에 귀가 … “죽을 각오로 싸울 것”
“뺨을 한 대 맞은 기분”…자카르타는 지금 성매매와 전쟁 중
이효리가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 된 사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