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성원 기자

등록 : 2017.04.21 18:29
수정 : 2017.04.21 18:31

인천공항 2터미널 면세점 1차심사, 롯데ㆍ신라 선정

등록 : 2017.04.21 18:29
수정 : 2017.04.21 18:31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면세사업자 1차 심사에서 DF1,2 두 구역 모두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이 복수 사업자로 선정됐다.

21일 면세점업계에 따르면 이날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사업권별로 복수사업자를 선정한 결과, DF1(향수ㆍ화장품)과 DF2(주류ㆍ담배ㆍ포장식품) 구역 두 곳 모두 신라면세점과 롯데면세점이 최종 후보가 됐다.

한 업체가 여러 구역을 동시에 낙찰 받을 수 없어 롯데와 신라는 구역 결정만 남았을 뿐 사실상 2터미널 면세점 특허를 받게 된 셈이다.

DF1 구역 입찰에서는 신라와 롯데 순으로 많은 임대료를 적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DF2 구역에서는 롯데에 이어 신세계가 많은 금액을 제시했지만, 신라가 정성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롯데와 함께 후보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까지 공항 면세점 입찰 결과는 대부분 임대료 액수에 따라 결정됐지만, 이번 심사에서는 이례적으로 순서가 뒤집혔다.

이에 대해 신세계측은 “이해할 수 없는 결과”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DF1, DF2 구역 입찰에는 롯데와 신라 외에 신세계, 한화갤러리아 등 네 곳이 참여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사업제안 평가 60%, 임대료 평가 40%를 반영해 1, 2위 사업자를 정했다.

관세청은 1차 심사결과를 반영해 이달 말 특허심사위원회를 열어 사업자를 최종 선정한다.

한편 지난 입찰에서 유찰된 DF3(패션ㆍ잡화) 구역에 대해서는 조만간 다시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성원 선임기자 sungwon@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드론쇼에 깜짝 콘서트,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
문 대통령 만난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운동, 문 정부ㆍ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 수도”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