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원모 기자

등록 : 2018.05.17 18:16
수정 : 2018.05.18 11:08

"대물이어야 뒤로도 작업 잘 해" 낯뜨거운 농기구 광고

업체 측 "성적인 의도 없어"

등록 : 2018.05.17 18:16
수정 : 2018.05.18 11:08

A사 홈페이지 캡처

한 농기구 업체의 광고가 온라인에서 선정성 논란을 빚고 있다. “대물이어야 뒤로 작업을 잘한다”는 등 낯뜨거운 표현으로 성적 수치심을 유발한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업체 관계자는 “그런 의도는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17일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어깨가 전부 드러난 원피스를 입은 여성 모델이 기계식 써레(흙덩이를 부수거나, 땅을 판판하게 고르는 농기구)에 장착된 실린더 모형을 쥐고 있는 듯한 모습이었다. 여성 옆에는 말 풍선이 그려져 있고, 풍선 안에는 “실린더와 연결링크가 대물이어야 뒤로도 작업을 잘한다”는 문구가 담겨있었다.

이 광고는 충북 옥천의 농기구 업체 A사가 올 초 제작한 광고다. 이런 광고는 A사 공식 홈페이지에도 다수 게재돼 있다. 광고 내용은 거의 비슷하다. 앞선 모델처럼 원피스 등 몸매가 훤히 비치는 의상을 입은 여성 모델이 엉덩이를 뒤로 쭉 내밀거나, 반쯤 드러누운 자세로 제품을 홍보하는 식이다. A사는 특히 유압구에 끼우는 잭(Jack)에 “콘돔 잭”이란 이름을 붙이기도 했다. 콘돔과 착용 방식이 비슷한 데서 착안한 것이다.

A사 홈페이지 캡처

광고를 본 네티즌 대다수는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광고에 대해 처음 문제를 제기한 매체 ‘헬로파머’ 기사 아래에 한 네티즌은 “(광고를) 자세히 보지 않으면 뭘 파는지도 모르겠다”며 “그냥 저질 지라시 같다”는 혹평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은 “농촌에서의 여성 차별, 여성 대상화가 심각하다는 얘기를 들었지만 상상을 넘어서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류의 광고가 버젓이 신문에 실릴 수 있다는 게 안타깝다”는 의견도 있었다. 문제의 광고는 A사가 발행하는 트랙터 전문 월간지 등에 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A사는 문제될 게 전혀 없다는 입장이다. A사 관계자는 17일 한국일보에 “여성혐오니, 성적 수치심 유발이니 이런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오히려 광고를 보고 이상한 생각을 하는 사람이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광고를 바라보는 개인의 시각은 다 다를 수 있다”며 “솔직히 황당하다.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