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5.01.26 15:40
수정 : 2015.01.28 20:00

여섯살 왜소증 소년의 희망 메시지

등록 : 2015.01.26 15:40
수정 : 2015.01.28 20:00

[믿고 보는 동영상]

여섯 살 그랜트는 한 살배기 동생과 키가 같다. 선천적 왜소증(Dwarfism)을 앓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또래의 친구들과 똑같이 달리는 것을 좋아하고, 노는 것을 기뻐하고, 춤추는 것을 즐긴다. 그랜트는 "난 남들과 조금 다를 뿐 특별할 것이 없다"고 말한다.

남들보다 쉽게 넘어지기도 하고 가끔은 울기도 하지만 자신만의 방법을 써서 무엇이든 해낸다. 그리고 "키가 작은 사람이거나 큰 사람이거나, 혹은 흑인이거나 백인이거나 모두가 같은 사람이다"고 덧붙인다. 그랜트는 지난해 11월 유튜브에 올린 5분 가량의 이 셀프 동영상에서 삶에 대한 희망과 긍정, 사랑을 전하고 있다.

문숙희 인턴기자 (이화여대 정치외교 4)

믿보동 왜소증

'믿고 보는 동영상' 모아보기 ▶ http://goo.gl/rQydmD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겨를] “난 마스코트 와울, 주먹 아닌 주목 받고 싶다”
[단독] 일자리 신문고 적시는 '비정규직 눈물'
최저가 입찰로 빌린 노후 크레인... 공사기간 맞추려 강풍 속 작업
이영학 후원받아 호화생활… 깜깜이 기부문화 불신 커져
[이젠 사람중심 경영이다] “기계가 고장나지 않게 하려면, 기계보다 사람에 투자해야죠”
[최문선의 욜로 라이프] 미생들의 낮잠... 수면카페에서 '패스트 힐링'
[박세진의 입기, 읽기] 오버사이즈 패션의 귀환.. 그 숨은 까닭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