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2.07 09:19
수정 : 2018.02.07 09:20

6살 원생들에게 주먹질ㆍ발길질한 어린이집 교사 입건

등록 : 2018.02.07 09:19
수정 : 2018.02.07 09:20

피해 아동 외상후스트레스 증상…보육교사 자격정지

원생 폭행하는 보육교사 [독자 제공=연합뉴스]

6살 원생들에게 주먹질과 발길질을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이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42·여)씨와 B(27·여)씨 등 어린이집 보육교사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어린이집 원장 C(46·여)씨도 교사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혐의로 입건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중순 서구 모 어린이집에서 원생 D군(당시 6세)의 머리를 손과 주먹으로 수차례 때리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D군과 한 여자 어린이를 자신의 양옆에 세워두고 혼내다가 D군 머리를 2차례 때리고 사각지대로 몰아붙인 뒤 다시 수차례 때렸다.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에는 머리를 맞은 D군이 바닥에 쓰러졌다가 겁에 질린 표정으로 재빨리 일어나는 모습도 담겼다.

당시 함께 혼나던 어린이는 D군이 맞을 때 옆에서 부동자세로 서 있다가 고개를 떨궜고, 나머지 원생 8명도 공포에 질린 듯 전혀 움직이지 못한 채 자리에 앉아 있었다.

폭행을 당한 D군은 이후 악몽을 꾸고 바지에 소변을 보는 등의 외상후스트레스장애 진단을 받아 인천의 한 대학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D군 어머니의 학대 의심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 2개월 치 CCTV를 분석한 결과 교사들의 학대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CCTV 분석 과정에서 다른 교사 B씨 역시 원생들을 학대한 정황을 파악했다.

B씨는 지난해 11월 중순 같은 어린이집에서 낮잠 시간에 자고 있던 원생들을 발로 차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현재까지 이들 교사로부터 직접 신체적·정서적 학대를 당한 어린이가 5∼6살 원생 3명인 것으로 파악했다.

관할 구청인 서구는 A씨와 B씨의 학대 혐의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보고 이들의 보육교사 자격을 정지했다.

서구 관계자는 "아동보호전문기관과 경찰 모두 이들 교사의 행위가 학대에 해당한다는 데 동의해 판결이 나기 전 교사 자격 정지 절차를 밟았다"며 "다른 원생 부모들이 폐업을 원치 않아 어린이집 운영은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박근혜 청와대, 강제징용 대법원 판단 번복 대책도 검토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남북 “이산가족 상봉 시간 11시간→12시간” 전격 합의
수필집 낸 황교안 “박 정부 모든 정책 적폐로 몰아선 부적절”
김현미 “부동산 과열ㆍ위축지역 구분해 맞춤형 정책 집행”
자소서 글자수 줄인다고 탈 많은 ‘학종’ 공정해질까
한국 여자축구 소나기골, 인니에 12-0 완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