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7.10.06 11:25
수정 : 2017.10.06 11:30

메시 없는 러시아 월드컵? 현실이 되나

‘메시 골대 강타’ 아르헨, 페루와 비겨…러시아행 ‘적신호’

등록 : 2017.10.06 11:25
수정 : 2017.10.06 11:30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가 6일 페루와 러시아 월드컵 남미 최종예선 17차전에서 찬스를 놓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득점 없이 비겨 월드컵 탈락 위기에 몰렸다. 부에노스아이레스=AP 연합뉴스

리오넬 메시(30)가 없는 월드컵.

상상하기 힘든 일이 현실이 될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6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라 봄보네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지역 예선 17차전 페루와 홈 경기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5위였던 아르헨티나는 6승7무4패(승점 25)로 6위로 떨어졌다. 일찌감치 본선 진출을 결정한 브라질이 승점 38로 1위를 굳게 지켰고 우루과이(승점 28)가 2위다.

이날 에콰도르를 2-1로 꺾은 칠레(승점 26)가 3위고 칠레와 승점, 골득실(+2)까지 같은 콜롬비아가 다득점(칠레 26 콜롬비아 20)에서 밀려 4위다.

아르헨티나는 5위 페루와 승점, 골득실(+1)이 동률이지만 역시 다득점(페루 26 아르헨티나 16)이 뒤져 6위로 추락했다.

남미에서는 10개 팀 중 4위까지 월드컵 본선에 직행하고, 5위는 오세아니아와 1위와 플레이오프를 거친다. 아르헨티나는 11일 에콰도르와 마지막 원정에서 반드시 승리한 뒤 다른 팀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벼랑 끝 상황으로 몰렸다.

경기가 무승부로 끝난 뒤 어이없어 하는 메시(왼쪽)를 위로하는 호르헤 삼파올리 아르헨티나 감독. 부에노스아이레스=AP 연합뉴스

아르헨티나는 이날 메시를 앞세워 페루를 거칠게 압박했다. 그러나 슈팅이 연이어 골대를 벗어나면서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특히 후반 시작 40초 만에 메시가 날린 슈팅이 페루의 왼쪽 골대를 맞고 튕겨 나와 땅을 쳤다.

루이스 수아레스(30)를 앞세운 우루과이는 최하위 베네수엘라와 원정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둬 2위를 지켰다. 우루과이는 마지막 한 경기를 남겨놓은 가운데 5위 페루와 승점 3 차이가 나고 골득실(우루과이 +10 페루 +1)도 크게 앞서 있어 사실상 본선행을 확정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유승민 “3당 중도보수 헤쳐모여야” 신당 추진
11월이냐, 내년 1월이냐… 한은 금리인상 강력 예고, 시기만 남았다
[단독] 박근혜 청와대, 포털 압박해 여론 통제 시도했다
[단독] 군 장성 진급 보장 ‘별자리’ 따로 있다
스스로 깨닫고 창의성까지…더 강력한 ‘알파고 제로’ 등장
수업도 빠진 채 ‘신입생 영업’ 나서는 특성화고 학생들
‘호스피스 병동=치료 포기하고 죽으러 가는 곳’ 편견 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