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경주 기자

등록 : 2018.01.04 04:40

빗썸 “올해 400명 채용”… 규제가 일자리 창출 ‘역설’

‘인력 블랙홀’ 가상화폐업계

등록 : 2018.01.04 04:40

비트코인. 로이터·연합뉴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최근 정부의 강력한 규제방침에도 불구하고 잇따라 대규모 인력채용 계획을 밝히고 있다.

상당 부분이 대폭 높아진 정부의 규제 수준에 대비하기 위한 필요 인력들인데, 시장에선 정부 규제가 역설적으로 일자리를 늘리는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은 올해 신입과 경력을 포함해 최대 400명을 채용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정보기술(IT)과 웹디자인, 핀테크, 마케팅, 홍보, 해외영업, 인사, 금융투자, 법무 등 본사 36개 부서 100명과 콜센터 상담원 300명으로 모두 정규직이다.

빗썸은 특히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개발 및 운영, 인프라, 보안, 고객자산보호 관련 인력을 대폭 충원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또 사업 다각화를 위한 금융투자 전문가, 해외사업 전략가 등도 채용한다.

빗썸의 올해 채용 규모는 기존 직원 수(약 450명)와 맞먹는다. 계획대로 올해 채용이 완료되면 빗썸 임직원(850명)은 작년 초(20명)보다 40배 이상 증가하게 된다. 전수용 빗썸 대표는 “청년 일자리 확대라는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고자 신규 사업 확장에 필요한 인력을 대규모로 채용하기로 했다”며 “국가의 새로운 성장 엔진인 암호화폐, 블록체인 기술, 그리고 핀테크 산업을 빗썸이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업계에선 최근 정부가 밝힌 강력한 가상화폐 투기 규제 방침이 오히려 가상화폐 시장을 한 단계 성장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요즘 거래소들이 인재 영입에 열을 올리는 것은 가상화폐 시장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보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빗썸뿐 아니라 국내 최다 종류(119개) 가상화폐를 거래하는 업비트도 최근 100여명을 신규 채용했고, 코인원도 현재 70여명인 인력을 올 상반기까지 100~150여명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거래소들은 신규 채용뿐 아니라 금융감독원과 금융투자업계, IT 대기업 등 기성 업계의 고급 인력까지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MB, 盧죽음ㆍ정치보복 거론에 분노 금할 수 없다'
안철수-유승민 합당 공식선언 “유능한 대안정치 보여주겠다”
박원순 시장 3선? ”여론조사 봤더니 게임 끝났더라”
檢 '불법 정치자금·뇌물' 원유철 의원 불구속 기소
주진우가 MB 기자회견장 앞에서 ‘가위바위보’한 이유는
'이상화 라이벌' 고다이라, 특별한 러닝화의 비밀
'수줍은 큰아빠와 조카' 6년 만에 만난 손석희 앵커와 아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