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환직 기자

등록 : 2017.03.20 15:47
수정 : 2017.03.20 15:47

불 난 소래포구, 싸늘한 여론까지…상인회 “불친절 근절 노력”

등록 : 2017.03.20 15:47
수정 : 2017.03.20 15:47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의 한 상인이 18일 큰 불이 나 잿더미가 된 어시장에 쪼그려 앉아 있다. 연합뉴스

“상인들이 불친절해 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선 매를 다 맞겠다. 그러나 상인들이 어시장을 양성화 해 반복된 화재를 막으려 노력했고, 세무신고도 성실히 해왔다는 점은 알아줬으면 좋겠다.” 지난 18일 큰 불이 나 막대한 피해를 입은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에 대한 인터넷 여론이 걱정이나 응원보다는 싸늘한 반응이 많은 것과 관련해 신민호(50) 소래포구 상인회장은 20일 이같이 말했다. 소래포구 어시장은 지난 화재로 좌판과 횟집, 창고 등 263곳이 불에 타 소방당국 추정 6억5,000만원의 재산 피해를 입었다.

삶의 터전을 잃은 상인들은 인터넷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악성 댓글에 또다시 상처를 입어야 했다. 지난해 대구 서문시장과 올해 전남 여수수산시장에서 불이 났을 때와는 달리 어시장의 바가지요금과 불친절 등을 비판하는 댓글이 대부분이었기 때문이다.

소래포구 상인회 측은 영업 재개 후에 상인들의 불친절과 관련한 자정결의대회를 주기적으로 여는 등 상인들의 의식을 바꾸는 작업에 착수할 계획을 밝혔다. 신 회장은 “시민들이 그 동안 느꼈던 불편함을 이번 기회에 쏟아낸 것 같아 죄송스럽다”라며 “다만 상인들이 어시장을 무등록으로 방치한다거나 세무신고를 하지 않는다는 지적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상인들은 어시장 땅을 직접 매입해 건물을 지어 양성화하기 위해 정부에 그린벨트 해제를 요구했으나 한번도 답을 받지 못했다”며 “어시장에서 카드를 다 받고 소득세도 다 성실히 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상인들이 화재 피해와 싸늘한 여론이라는 이중고를 겪는 가운데 중소기업청이 어시장에 대한 화재안전진단을 벌여 전기ㆍ소방시설 등의 개선을 권고했으나 관할 자치단체인 남동구가 지난 3년간 이행하지 않은 사실도 드러났다.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이 중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4월 한국소방안전협회 점검 결과 어시장 내 전기시설 개ㆍ보수와 방치된 스티로폼 포장재 등에 대한 대책 마련이 요구됐다.

인천시는 이날 어시장 양성화나 화재예방시설 확충 등 화재 피해 지원 방안을 발표하고 국가어항 지정을 통해 현대화 사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을 내놓았다. 하지만 내용이 확정된 게 없는데다 지정 이후에도 시설을 현대화하기까지 최소 3, 4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알맹이 없는 대책이라는 지적이다.

현장대책본부를 구성한 남동구는 이날 철거작업에 돌입했다. 구는 철골 구조물을 해체하고 화재쓰레기 약 150톤을 처리하는데 8일 이상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화재 사고를 수사 중인 인천 남동경찰서가 이날 화재 현장 인근에 변압기를 설치한 한국전력공사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화재 원인을 찾기 위한 경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