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학
본부장

등록 : 2017.03.20 16:48
수정 : 2017.03.20 16:48

전주시, ‘인권프로젝트’ 박차

등록 : 2017.03.20 16:48
수정 : 2017.03.20 16:48

올해안 제도적 기틀 마련

인권센터 추진 방향 결정

전주시청사 전경.

전북 전주시가 20일 인권이 보장되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인권프로젝트’ 추진에 발벗고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먼저 올해 안에 인권정책의 제도적 기틀을 마련과 인권센터의 추진방향을 결정하기 위해 인권증진 기본계획 수립, 인권 아카데미 운영, 인권도시 지방정부협의회 가입 등을 모색하기로 했다.

시는 또 올 상반기 출범 예정인 ‘전국 인권도시지방정부협의회’를 통해 전국 27개 지방정부와 인권제도화의 경험과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공동사업도 벌일 방침이다.

특히 오는 6월 나오는 ‘전주시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연구용역’을 바탕으로 앞으로 5년간(2017∼2021년) 분야별 실천과제도 정할 예정이다.

전주시 이철수 기획조정국장은 “사회 모든 분야에서 시민과 밀착하고 시민이 체감하는 행정으로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인권을 보장해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수학 기자 shc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