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08.15 16:36
수정 : 2017.08.15 16:40

광복절 곳곳 호우주의보… 이번 주 내내 비소식

등록 : 2017.08.15 16:36
수정 : 2017.08.15 16:40

서울, 인천, 경기북부, 강원북부 등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1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을 찾은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대형 태극기 앞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광복절인 15일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번 비는 16일까지 최대 100㎜ 이상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 30분을 기해 서울, 인천 서해5도와 경기 안산ㆍ군포ㆍ광명ㆍ파주ㆍ고양ㆍ과천 등에 호우주의보를 발령했다. 호우주의보는 6시간 강우량이 70㎜ 이상 예상되거나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예상될 때 발령된다. 비구름이 동쪽으로 점차 이동하면서 이날 오후 서울과 경기의 호우주의보는 해제된 반면 강원북부에서는 시간당 30㎜ 안팎의 거센 비를 내렸다. 이날부터 16일까지 서울ㆍ경기, 강원, 충청 북부, 서해5도 등에 20~70㎜, 국지적으로는 최대 100㎜ 이상의 폭우가 예상된다.

이번 주는 내내 비소식이 잦을 것으로 예상된다. 17일까지는 전국에, 18일에는 중부지방에 비가 예보됐다. 비는 토요일인 19일 잠시 그쳤다가 일요일에 다시 시작되면서 다음주 초까지 이어지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비가 오는 곳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우병우 가까스로… 검찰, 상처뿐인 구속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김상조 숙제’ 마감시한 다가오는데…대기업들 망연자실
[나를 키운 8할은] 강상중 '재일한국인 1세 아버지, 어떤 불운에도 굴하지 않으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