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5.28 23:00

[유태우의 서금건강법] 피로 때문에 생기는 혓바늘, 상음점 A26 자극하면 효과적

등록 : 2018.05.28 23:00

유태우 고려수지침학회 회장

까칠한 혓바늘 기감봉으로 A26, E45 자극

혀의 표면에 염증이 생기는 혓바늘은 흔한 질환이다. 혀의 염증은 혀 점막에서 발생하는데 혀가 충혈되는 카타르성 설염과 상피가 짓무르는 설염 및 설염(궤양이 생김)이 있다.

혀 전체에 생기는 설염은 화농성ㆍ매독성 방선균이 원인일 수 있다. 설염은 낫기가 어렵지만, 혀 점막에 생기는 염증은 잘 치료된다. 하지만 며칠간 통증이 지속해 불편함이 이만저만 아니다.

혀 염증은 악성 빈혈이나 비타민 B 복합체 결핍이나 철 결핍성 빈혈에도 나타난다. 급성설염은 구내염ㆍ인후염ㆍ편도선염에서 속발하고, 만성 설염은 독한 알코올, 지나친 흡연, 향신료 남용, 만성 위장염환자에게도 발생한다.

혀의 상응부위는 A26이다. 좌우 손에서 상응점을 찾아 자극한다. 위장질환이 있어도 많이 나타나므로 A12ㆍ14ㆍ16과 E8ㆍ42ㆍ45, I2, M3도 함께 자극한다. 인후염ㆍ편도선염이 있으면 항염 치방(治方)인 F-3(G13, H6, I38, J7)을 처방한다.

혀는 심장과 위장과 관련이 있으므로 조절 기맥인 G11ㆍ13을 자극한다. 침봉으로 3∼5분간 자극한 다음 기감패드를 붙이고, 기감봉 중형을 기감패드 위에 살짝 꽂는다. 기감봉이 쓰러지지 않을 정도로 꽂고 30∼40분간 유지한다.

기감봉은 피부에 직접 접촉하거나 찔러서는 안 되며 반드시 기감패드 위에 꽂는다. 기감봉을 꽂은 다음에는 충격을 주지 않는다. 기감봉을 뺀 다음 기마크봉 소형 유색을 붙이면 더욱 반응이 좋다.

이같이 2∼3일(하루 1∼2회) 자극하면 급성 설염, 점액상 염증은 매우 잘 낫는다. 설염이 재발하지 않도록 입안 청결과 알코올ㆍ담배ㆍ향신료를 주의하고, 항상 소화를 잘 되게 해야 한다.

혓바늘 생길 때는 심정방이나 위승방이 큰 도움이 되고 대개 피로 때문에 생기므로 서암온열뜸기로 제1ㆍ2기본방과 A26을 떠주면 속히 나을 수 있다. 심정방이나 위승방에는 기감봉이나 기마크봉으로 자극해도 좋다.

유태우 고려수지침학회 회장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국형 패트리엇’ 철매-Ⅱ 분리 양산 ‘없던 일로’
[뒤끝뉴스] 김&장 갈등설에 이례적 브리핑 나선 靑
인천 남동공단 공장 화재… “사망자 9명으로 늘어”
박능후 장관 “국민 동의한다면 보험료 인상”
남북 이산가족 ‘3시간’ 오붓한 만남… “밥도 맛있고 기분도 좋아”
과천 토막살인 피의자 검거… “범행 시인”
비 맞으며 김영춘 전 인민무력부장 영결식 참석한 김정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