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범구
본부장

등록 : 2018.01.14 15:17

광명시, 광명동굴 입장료 5600만원 나눔의 집에 기부

등록 : 2018.01.14 15:17

지난해 5300만원 이어 두번째

집중케어실 확보에 쓰기로

양기대(가운데) 광명시장이 13일 광명동굴 입장료 수익 가운데 일부인 5,600만원을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경기 광주 나눔의 집에 기부하고 있다. 나눔의 집 제공

경기 광명시가 지난해 광명동굴 입장료의 1%인 5,600만원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공동 생활하는 광주 ‘나눔의 집’에 기부했다고 13일 밝혔다.

2016년 수익금 중 5,300만원을 지난해 전달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전달식에서 “아베 총리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할머니들이 살아 계시는 동안 가해국 일본을 대표해 반드시 공식사죄와 법적 배상을 해야 한다”며 “일본이 과거 일으킨 침략전쟁의 범죄사실을 인정하고 일본 교과서에 기록하고 가르칠 때 동북아의 진정한 평화가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전달식에서 광명시는 2015년부터 3년간 광명시민들의 활동상을 담아 발간한 평화의 소녀상 지킴이 보고서 '동행'의 영문판을 할머니들에게 전달했다.

나눔의 집은 1992년 10월부터 순수 민간차원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공동 생활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생존자 31명 중 9명이 공동 생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정부 등록자 피해자 239명 가운데 50여명이 이곳을 거쳤다.

나눔의 집은 피해자 할머니들이 초고령자임을 감안해 생애주기에 맞는 집중 케어실을 확보해 돌볼 예정이며 광명시 기부금도 여기에 쓰기로 했다.

광명동굴은 일제강점기인 1912년부터 1972년까지 금, 은, 동, 아연 등을 채굴하던 금속광산이었지만 2011년부터 역사문화공간으로 개발, 연간 140만명이 찾는 인기 관광지로 변모했다.

이범구기자 eb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