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영 기자

등록 : 2018.07.12 17:33
수정 : 2018.07.12 19:56

[금주의 책] 좀비와 현대사회의 관계

등록 : 2018.07.12 17:33
수정 : 2018.07.12 19:56

좀비 사회학

후지타 나오야 지음ㆍ선정우 옮김

요다 발행ㆍ376쪽ㆍ1만6,000원

1,0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부산행’(2016)과 520만 관객을 모은 영화 ‘월드 워 Z’(2013) 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좀비 영화라는 점이다. 발이 엄청 빠르고 지능이 높은 좀비들이 인간을 공격하기 위해 몰려다닌다. 두 팔을 허우적대며 느릿느릿 거리를 활보하던 좀비들은 이제 관객과 작별을 고한 듯하다. 높다란 장벽을 넘고, 달리는 기차를 잡기 위해 서로의 몸을 뒤엉켜 올라타고 기어오르는 좀비들의 세상이 됐다. 좀비가 인간의 모습을 하고 사랑을 나누는 영화 ‘웜 바디스’(2013)도 있다. 저자는 이런 좀비들을 일컬어 ‘21세기 좀비’라고 칭한다. 반면 ‘좀비 영화의 아버지’로 불리는 조지 A, 로메로 감독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1968) 등에 등장하는 좀비들은 ‘근대 좀비’다. 근대 좀비는 발이 느리고 지능이 낮으며 썩어 있고 인간과 공존할 수 없다. 영화 속 좀비들은 왜 변했을까. 책은 좀비를 분석하면서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우리의 단면을 심도 있게 건드린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식ㆍ고공농성ㆍ법정다툼에 죽음까지… 12년 만에 눈물의 복직
‘환율전쟁’으로 확산되는 미중 무역전쟁…세계 금융시장 긴장감 팽팽
볼턴 만난 정의용 대북 제재 완화 설득한 듯
‘끓는 7월’ 사흘간 26곳 역대 최고기온 경신
땀이 뻘뻘…박원순 서울시장 강북구 옥탑방 살이 시작
계엄령 문건 수사 '민군 합동수사본부' 출범 이르면 23일 발표
‘한 집 건너 한 집’ 편의점 사라질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