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변태섭 기자

등록 : 2018.06.12 13:46
수정 : 2018.06.12 18:38

이지환ㆍ차지영 교수 ‘한화첨단소재 신진 교수상’

등록 : 2018.06.12 13:46
수정 : 2018.06.12 18:38

이지환(앞줄 왼쪽에서 네번째부터) 미국 퍼듀대 교수와 이선석 한화첨단소재 대표, 차지영 미국 예일대 교수가 11일 세종시 한화첨단소재 본사에서 ‘2018 한화첨단소재 신진 교수상 수상식’을 마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화첨단소재 제공

이지환 미국 퍼듀대 교수와 차지영 예일대 교수가 ‘2018 한화첨단소재 신진 교수상’을 수상했다.

한화첨단소재는 11일 세종시 본사 회의실에서 시상식을 열고, 이들에게 상을 수여했다고 12일 밝혔다.수상자로 선정된 이 교수는 미국 일리노이대 공대를 졸업하고 스탠퍼드대 기계공학과에서 석ㆍ박사 학위를 받은 뒤 퍼듀대에서 전자회로 소재를 이용한 웨어러블 장치를 개발하고 있다. 캐나다 사이먼프레이저대를 졸업하고 미국 코넬대에서 응용물리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차 교수는 현재 예일대에서 나노 소재의 전자 특성을 연구하고 있다.

올해로 4회째인 신진 교수상은 미국에서 활동하는 한인 교수 중 경력이 7년 미만인 젊은 리더를 매년 2명씩 선발해 수여하는 상이다. 미국 내 한인 교수 추천 등으로 후보를 고른 뒤, 연구실적ㆍ수상경력 등을 평가해 선정위원회가 최종 수상자를 선발한다.

이선석 한화첨단소재 대표는 “신진 교수상을 통해 매년 해외 우수 연구개발(R&D) 인력과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게 됐다”며 “상호 교류와 협력 활동으로 수상자들의 R&D 성과를 높이고, 한화첨단소재의 R&D 역량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