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3.04 14:20
수정 : 2018.03.04 14:30

대북특사단, 내일 방북… “북미대화 여건조성 논의”

등록 : 2018.03.04 14:20
수정 : 2018.03.04 14:30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수석특사

실무진까지 총 10명 구성

1박2일 머물며 북미대화 설득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 대북특별사절단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핵화 북미대화를 견인하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이 1박2일 일정으로 5일 오후 특별기편으로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4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 특별사절로 하는 특별사절단을 북한에 파견하기로 했다"며 "특사단 방북은 평창올림픽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파견한 김여정 특사 방남에 대한 답방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사절단은 정 실장을 단장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5명으로 꾸려졌으며, 실무진 5명까지 포함하면 총 10명이다.윤 수석은 "특사단은 5일 오후 특별기편을 이용해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해 1박2일간 평양에 머무르며 북한 고위급 관계자와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 위한 대화에 나설 예정"이라며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 여건조성, 남북교류 활성화 등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6일 오후 귀환하는 특사단은 귀국 보고 후 미국을 방문해 미 측에 방북 결과를 설명할 것"이라며 "중국ㆍ일본과도 긴밀히 협의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