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8.02.08 14:44
수정 : 2018.02.08 19:08

[금주의 책] 네 안의 목소리를 좇아라, 그게 철학이다

백상현 ‘나는 악령의 목소리를 듣는다’

등록 : 2018.02.08 14:44
수정 : 2018.02.08 19:08

나는 악령의 목소리를 듣는다

백상현 지음

에디투스 발행ㆍ152쪽ㆍ1만3,000원

철학은 무엇일까. 저자는 “꼰대들의 담론에 욕설을 퍼붓는 일종의 하드코어 랩이기도 하다”고 정의한다.

가령 일본 철학자 사사키 아타루는 힙합뮤지션이다. 대체 왜, 라는 질문에 사사키는 “철학은 라이프스타일이기 때문”이라 답한다. 라깡 연구자인 저자는 소크라테스를 ‘하드코어 래퍼’로서 재조명한다. 이 때문에 소크라테스가 히스테리, 과대망상증, 편집증에 찌들었다 말한다 해서 놀랄 건 없다. 소크라테스의 라이프스타일이 그러했으니까. 소크라테스의 힘은 “여기 공백(Void)이 있다”는 외침에서 나온다. 나는 내가 모른다는 사실을 안다는, 그 공백으로 좀 안다는 현자들을 박살낸다. 그리고 그 때문에 죽는다. 이 기묘한 죽음에 플라톤은 빨려 들어간다. 소크라테스는 “나는 어느 누구의 선생이 되어본 적 없다” 선언하지만 ‘공백의 제의적 유혹’에 휩쓸린 플라톤은 제자를 자처한다. 선생은 없다, 네 안의 목소리를 좇아가라. 그게 소크라테스가 남긴 진짜 유산이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통령 최측근 2명 연루 의혹 ‘당혹스러운 청와대’
문 대통령 밀착 수행하는 ‘문고리 권력’
“수의대 신설 좋다” 아베 언급 담긴 문서 국회에 제출
정부, 일자리 추경 배정안 의결… “경기침체 완화 응급조치”
美 주류 팝 뚫은 방탄소년단... 미국인들이 신곡 ‘떼창’
미국 전문가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 가능성 있어”
북한의 돌변에 충격과 분노… 속내 복잡해진 트럼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