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지후 기자

등록 : 2015.01.04 13:55
수정 : 2015.01.04 23:20

'그레이트 블루 홀'로 마야 몰락의 비밀 풀었다

등록 : 2015.01.04 13:55
수정 : 2015.01.04 23:20

그레이트 블루 홀

벨리즈 인근 해저에 위치한 그레이트 블루 홀. 한국일보 자료사진

중미 벨리즈공화국 인근 해저에 있는 거대 싱크홀 ‘그레이트 블루 홀’(Great blue hole)이 마야 문명 몰락의 원인을 찾는 데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했다고 가디언이 3일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라이스대와 루이지아나주립대 연구팀은 최근 벨리즈의 수도인 벨리즈시티 인근 해저에 위치한 400피트(약 122m) 깊이의 그레이트 블루 홀을 분석해 마야 문명 당시 두 차례의 지독한 가뭄이 있었고 이 때문에 마야가 쇠퇴의 길로 접어들었다는 연구 결과를 냈다.

연구팀은 마야 문명의 발상지로 알려진 멕시코 남동부의 유카탄반도가 메말라 마야 주민들이 이 싱크홀에 고인 빗물에 의지했다는 분석도 덧붙였다.

연구진은 서기 800~1,000년에 걸쳐 그레이트 블루 홀에 축적된 돌과 침전물을 채취해 알루미늄과 티타늄 함유량을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냈다. 분석한 채취물에는 티타늄이 거의 없었는데 이는 당시 가뭄이 길게 이어졌다는 것을 나타낸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특히 서기 900년경 마야가 버려진 이유는 이 때 발생한 두 번째 가뭄이 기아와 사회 동요, 전쟁 등을 일으켜서라고 설명했다. 마야 주민들이 물을 확보하기 위해 전쟁에 나선데다 오염된 물을 통해 각종 질병이 퍼지고 작물 재배가 불가능하게 되는 등 터전이 피폐해졌을 것이라고 연구진은 밝혔다.

전 세계 과학자들은 오랫동안 마야 주민들이 건축문화와 스포츠, 농업, 무역 등 찬란한 문화를 버린 이유를 밝혀내기 위해 연구에 매달려왔다. 전쟁과 기후, 질병, 정치적 갈등 등 다양한 주장이 나왔으나 최근 들어 가뭄이 유력한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2012년 미국 펜실베니아주립대 연구팀이 멕시코 일대 동굴의 석순을 분석한 결과 이 기간 가뭄이 심각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오면서 전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가디언은 그레이트 블루 홀 연구가 당시 마야를 휩쓸고 간 가뭄 현상에 대해 더 세밀하게 설명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레이트 블루홀 조사 결과는 저널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소개됐다.

신지후기자 hoo@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