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하 기자

등록 : 2017.07.26 15:39
수정 : 2017.07.26 16:10

서울시오페라단장에 이경재 오페라 연출가

등록 : 2017.07.26 15:39
수정 : 2017.07.26 16:10

공석이던 서울시오페라단의 신임 단장으로 이경재 오페라 연출가가 임명됐다. 세종문화회관 제공

세종문화회관은 서울시오페라단의 새 단장으로 오페라 연출가인 이경재(45)씨를 내달 1일자로 임명한다고 26일 밝혔다.이 신임 단장은 서울대에서 성악을 전공한 후 미국 인디애나주립대에서 오페라 연출을 공부했다. 귀국 후 약 16년 동안 서울시오페라단, 국립오페라단 등에서 오페라를 100회 이상 연출해 풍부한 제작 경험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2008년 서울시오페라단에서 연출했던 ‘라 트라비아타’는 이탈리아 트리에스테 베르디극장에 올려져 찬사를 받았다. 이 신임 단장은 “예술성과 공공성을 갖춘 기존 서울시오페라단의 운영 방식을 바탕으로 시민들과 즐거움을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기는 2019년 8월까지 2년이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미 넘어 ‘내 인생 버전2’를 찾는 직장인들
첫 스텝부터 꼬인 드루킹 특검
잘 나가는 반도체 엔지니어가 코딩 배우는 까닭은
[스태프가 사는 세상] 지옥까지 체험해 본 듯...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스크린 조물주’
월드컵ㆍ무더위 특수도 무색... 닭고기값 20%이상 폭락세
동물보호 이끄는 트로이카 의원들 “이제는 개식용 끝낼 때”
“우리 땅에 짓는 공연장, 우리 기술로만 짓는게 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