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이삭 기자

등록 : 2017.11.24 19:00

트럼프 “동맹도 등 돌릴 수 있어... 美 최첨단 무기 안 판다”

등록 : 2017.11.24 19: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추수감사절 휴가 중 플로리다주 리비에라치에 있는 해안경비대를 찾아 대원들에게 연설하며 활짝 웃고 있다. 리비에라비치=AP 연합뉴스

“동맹국에도 최첨단 무기는 안 팔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우방에 자국이 보유한 무기보다 더 나은 장비를 판매할 수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군사 분야에도 ‘미국 우선주의’가 적용돼야 한다는 논리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추수감사절 휴가 중 플로리다주 리비에라비치에 있는 해안경비대를 찾아 한 연설에서 미국산 무기를 거론하며 “나는 언제나 우리 것을 조금 더 좋게 만들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F-35 스텔스기를 언급했다. 그는 “F-35는 거의 보이지 않는 전투기”라며 “적들 눈에 안 보이기 때문에 매번 (미군이) 승리할 수 있다. 바로 옆에 있어도 그렇다”고 한껏 자랑했다. F-35는 기존 스텔스기보다 작고 레이더에 잘 포착되지 않도록 설계된 전투기이다. 하지만 기술ㆍ비용 문제로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는 또 “이제 (미국산 무기의) 10%는 우리가 챙긴다. 동맹도 어떻게 변할지 모르고, 등을 돌릴 수 있어 누구도 미국이 가진 장비를 가질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무기 세일즈를 확대해도 첨단 전략무기만큼은 절대 팔지 않겠다는 공언인 셈이다.

트럼프는 이날 내내 취임 후 성과를 자화자찬하는 데 열중했다. 앞서 트위터에 “기록적인 규제 감축, 17년 만에 최저 실업률” 등 치적을 열거한 뒤 “이 나라의 열정이 이토록 높았던 적은 없었다”고 자평했다. 해안경비대 연설과 해외파병 장병들과의 화상 대화에서도 “국내 상황은 정말 잘 돌아가고 있다”면서 주가와 일자리, 실업률 등을 재차 언급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가 대원들에게 질문을 받았으나 아무도 나서지 않았다고 전했다. 신문은 “기록적으로 낮은 지지율과 주요 입법 과제 실패 등 단점은 인정하지 않은 추수감사절 승리 선언”이라고 꼬집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미~ 신드롬’ 여자 컬링 대표팀이 진정한 챔피언
한국 봅슬레이 4인승 은메달 획득…화려한 피날레
北고위급대표단 방남…'천안함' 질문엔 굳은 표정으로 '묵묵부답'
삿포로 김민석, 평창 정재원…이승훈의 다음 파트너는?
성추행 논란 조재현 DMZ영화제 집행위원장 하차 수순
평창올림픽 즐기는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보좌관
‘배추보이’ 이상호에겐 ‘배추’ 꽃다발과 응원이 제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