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환직 기자

등록 : 2018.06.14 09:27
수정 : 2018.06.14 09:34

도성훈 인천교육감 당선인 “교육다운 교육 만들겠다”

등록 : 2018.06.14 09:27
수정 : 2018.06.14 09:34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당선인이 13일 인천 남구 선거사무실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도성훈(57) 인천시교육감 당선인은 14일 “인천시교육감 승리의 주역은 혁신을 바라는 시민들의 승리”라며 미래혁신교육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진보 성향 도 당선인은 전날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인천시교육감 선거에서 43.77%를 득표해 보수 진영의 고승의 후보(29.79%), 최순자 후보(26.43%)를 누르고 당선됐다.

도 당선인은 “교육다운 교육, 꿈이 있는 교실, 소통하는 학교, 공정하고 정의로운 인천교육 만들기에 함께 해주신 시민과 경쟁했던 후보들에게 위로와 감사를 전한다”라고 소감을 말했다.그는 “시민들께서 저를 선택한 이유는 중단 없이 미래혁신 교육을 실천하라는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인천교육을 한 걸음 더 전진시키라는 시민들의 명령이라고 생각해 기쁨보다는 책임감이 더 크게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도 당선인은 초ㆍ중ㆍ고 무상교육과 혁신학교 확대, 원도심과 신도심 간 교육 격차 해소 등을 공약했다. 11ㆍ12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인천지부장, 동암중 교장 등을 지낸 그는 참교육 장학사업회 상임이사를 맡고 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핵 해결돼도 한국에 사드 필요하냐”는 중국
트럼프, 밀입국 부모ㆍ아이 함께 지낼 수 있게 할듯…“곧 행정명령 서명”
또 터진 호날두의 한 방…포르투갈 16강 성큼
[짜오! 베트남] 일찌감치 예선 탈락했지만... 축구 강국 꿈꾸며 월드컵 열기
격려 대신 비하발언 난무... 두 번 운 장애인들
'16년 전 조재현이 성폭행' 폭로… '합의한 관계' 반박
‘유령 주식’ 매도한 삼성증권 직원 3명 구속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