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동현 기자

등록 : 2018.01.17 18:12
수정 : 2018.01.18 00:03

MB의 3분 성명… ‘문재인 정부에 경고ㆍ보수 결집’ 이중포석

MB, 회견 열고 강력 반발

등록 : 2018.01.17 18:12
수정 : 2018.01.18 00:03

“검찰 적폐수사는 정치보복” 반발

특활비ㆍ다스 실소유주 해명은 없어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과 관련된 검찰의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재훈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의혹 수사를 비롯한 일련의 전 정권 적폐청산 수사와 관련해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고 강력 반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역사 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고 밝혔다.그러면서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며 “이게 저의 오늘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특히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하여 많은 국민들이 보수를 궤멸시키고 또한 이를 위한 정치 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적폐청산 수사를 ‘노 전 대통령 서거에 원한을 품은 진보 진영의 보수 진영 죽이기’로 규정한 것은 보수진영의 결집을 촉구하려는 의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전 대통령은 특히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퇴임 이후 지난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 롯데월드 허가 관련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된 사실을 언급했다. 이 전 대통령은 “많은 고통을 받았다”면서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들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으므로 저는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결백을 강조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측근들이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차명 보유 의혹이 제기된 다스의 실소유주가 누구인지 등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이 전 대통령은 “우리 국민 모두가 총 단합해서 평창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루어냄으로써 우리의 국격을 다시 한 번 높일 수 있는 그런 좋은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국민 대통합을 당부하면서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3분가량 입장문을 읽었으며 별도의 질문은 받지 않았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강진 여고생 시신 부검 “사인 판단할 수 없다”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