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제공

등록 : 2017.08.12 11:17
수정 : 2017.08.12 11:19

대낮 여성앞 음란행위… 잡고 보니 ‘현직 경찰’

등록 : 2017.08.12 11:17
수정 : 2017.08.12 11:19

만취 상태… 2년 전에도 유사 행위로 징계

현직 경찰관이 대낮에 여성 앞에서 바지를 내리는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입건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현직 경찰관 A(47)씨를 공연음란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4시30분께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빌딩 엘리베이터 앞에서 B(42·여)씨를 향해 입고 있던 운동복 반바지를 내려 신체를 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휴무였던 A씨는 낮부터 술을 마셔 만취한 상태였다. A씨는 현장에서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지난 2015년 유사한 행위로 징계를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과정에서 A씨가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고의로 한일이 아니라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범행장면이 담긴 CCTV를 확보해 범행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공모서 4000만원 받아… 어리석은 선택”… 평생 추구한 도덕성 흠집에 스스로를 단죄
“시대를 선도한 진보정치 상징 노회찬”… 여야 정치권 조문행렬
합참 ‘계엄실무편람’ 보니… 국회 통제 내용은 없었다
트럼프 “북한에 화났다는 보도는 가짜 뉴스, 사실 매우 행복해”
‘삼겹살 판갈이론’ ‘콜레라균’… 노회찬의 촌철살인 발언들
이재명 ‘조폭 유착’ 의혹에 영화 ‘아수라’ 재조명
다이슨, LG전자 상대로 또 소송… 흠집내기 작전인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