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혜원 기자

등록 : 2018.01.11 15:44
수정 : 2018.01.11 15:45

부하에 “회식비 내라” 떠넘긴 경찰간부, 정직 2개월

등록 : 2018.01.11 15:44
수정 : 2018.01.11 15:45

게티이미지뱅크

부산경찰청은 부하 직원에게 회식비를 내게 하고 평소 근무태도를 지적하면서 비인격적 용어를 사용한 모 경찰서 과장 A(51)씨가 경찰청 중앙징계위원회에서 정직 2개월의 처분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A과장은 표창을 받은 부하 직원을 회식 자리에 동석시켜 술값 계산을 요구하고 근무태도를 지적하면서 비인격적인 용어를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A과장에 대한 감찰은 지난해 11월 익명의 투서가 접수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A과장이 소속돼 있던 경찰서에서 다른 경찰서로 전보 발령을 낸 뒤 감찰을 진행했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윤∙소윤 ‘빅2’에 배치… 검찰 개혁∙적폐 청산에 방점
스마트폰 떨어뜨려 앞니 4개 갈아낸 경찰관
북미회담 성과 추궁에 거짓말로 위기 모면하려는 트럼프
[단독]검찰, 국정원 공작비 받아 제3노총 만든 정황 포착
한미, 선제조치로 김정은에 공 넘겨… 북 비핵화 진정성 시험대
조기 전당대회ㆍ당 해산 시나리오까지… 난파 위기 한국당
中, 김정은 도착 30분 만에 신속 보도… 정상국가 지도자 부각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