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5 08:46

시프린, 평창올림픽 첫 경기 예정...다관왕 도전이 다소 늦어진 이유

등록 : 2018.02.15 08:46

미카엘라 시프린./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스키여제' 미카엘라 시프린(미국)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첫 경기를 벌인다.

시프린은 15일 용평 알파인 경기장에서 알파인 스키 대회전 경기를 치른다.

이 경기는 당초 12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당시 강풍 탓에 연기됐었다.

14일 회전 경기 역시 강한 바람 때문에 16일로 순연되는 바람에 다관왕에 도전하는 시프린은 대회 중반이 돼서야 첫 일정을 소화하게 됐다. 시프린은 18세이던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회전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며 일약 스타로 떠올랐다. 소치올림픽에서는 금메달 거머쥐었지만 평창올림픽에서는 다관왕을 노린다. 지난해 그는 평창올림픽에서 5관왕을 목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번 대회전에는 한국의 강영서, 김소희와 북한의 김련향도 모습을 드러낸다.

강릉=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대한민국종합 9위 4 4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