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인턴 기자

등록 : 2017.12.29 09:13
수정 : 2017.12.29 09:53

운전학원에선 못 배우는 겨울철 눈길 운전 팁 10가지

등록 : 2017.12.29 09:13
수정 : 2017.12.29 09:53

겨울철에 사고를 피하려면 철저하게 준비해야 한다. 월동장비를 챙기는 건 물론이고 심리적인 여유와 안정이 중요하다.

올 겨울 사고 위험을 줄여줄 몇 가지 팁을 기억하고 실천해보는 건 어떨까?

1. 급정거 – 급출발은 재앙을 야기한다

겨울철 눈길 주행시 급정거와 급출발은 재앙을 야기한다. 특히 급정거는 차체가 미끄러져 사고로 이어지기 십상이다. 급가속 역시 원하는 방향으로 통제가 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사고를 유발할 확률이 있다. 급출발보다는 2단 기어(혹은 에코 모드)에서 출발하는 편이 안전하다.

2. 오르막길에서는 멈추지 않는다

오르막길에서는 차량 스스로의 관성을 이용해 미끄러지지 않게 적당한 속도를 유지해야 한다. 만약 오르막길에서 완전히 서게 되면 다시 출발하는데 애를 먹기 일쑤다.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면서도 앞차의 궤적을 따라 멈추지 않고 천천히 가는 것이 중요하다.

3. 알아둬야 할 위험한 도로

겨울철에는 특히 위험한 도로가 따로 있다. 고가도로나 터널입구는 기온이 특히 더 낮아 제설작업을 해도 블랙아이스(블랙아이스가 궁금하다면 클릭) 가 산재해 있을 위험이 높고 골목길은 제설작업이 미진해 사고확률도 높다. 또 교량이나 회전교차로 등 역시 사고확률이 높다. 브레이크를 살짝 밟아 현 상황에서 제동거리를 가늠해 보면서 지나가야 한다.

4. 차에 쌓인 눈은 모두 치우고 주행을 시작하라

밤새 쌓인 눈이 차 위에도 수북하다면 반드시 치우고 주행을 시작하자. 간혹 앞유리만 간신히 눈을 치우고 주행을 시작하는 차를 볼 수 있는데, 주행시 눈이 날리거나 뭉텅이로 떨어져 뒤 따르는 차에 위협을 가할 수 있다. 게다가 보닛과 범퍼에 쌓인 눈이 날리며 시야를 방해할 수도 있다.

5. 겨울 교통사고, 자주 나는 시간이 있다

교통안전공단 자료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겨울 교통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시간이 있다. 보통 교통사고는 60%가 낮에 일어나지만 겨울에는 반대다. 특히 한 겨울철에는 한밤중에 교통사고 확률이 더 높다. 또 6시부터 8시에 자주 일어났다. 겨울철은 낮시간이 짧은 것 그리고 주로 출근길이라는 통계의 헛점이 보이지만 빈번한 사고지점과 시간은 주의하자.

6. 카운터 스티어를 익혀라

역 핸들(reverse handle)이라고도 불리는 이 방법은 레이싱 테크닉의 하나로 뒷바퀴가 미끄러지는 방향대로 핸들을 꺾는 기술이다. 스핀을 방지하는 기술로 겨울철에도 활용할 수 있다. 긴박한 순간에 발휘해야 할 기술 가운데 하나다.(아래 사진 참고)

7. 시트를 조정하여 시야는 멀고 넓게

겨울철 눈길에 발생하는 사고는 불가항력일 경우가 많아서 어떤 상황이 벌어질 지 예측하기 어렵다. 따라서 주행간 멀리 보고 넓게 시야를 확보해야 한다. 빠른 판단력과 조치 그리고 결정적인 순간에 대처해야 할 순발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시트를 조정해 평소보다 조금 더 멀리 보이도록 하라.

8. 앞 차의 궤적에 주목하라.

앞 차의 궤적은 운전자에게 또 하나의 주행정보로 삼을 만 하다. 만약 앞차가 언덕에서 올라가지 못하면 그 언덕은 우회하는 편이 좋다. 주행시에도 앞차의 궤적을 따라 안전거리를 유지하며 비슷한 속도로 가야 한다. 다만 도로가 눈이 다져진 압설면이거나 빙판길이면 속도를 줄이고 궤적이 없는 곳으로 가는 편이 바람직하다.

9. 내 차의 능력을 가늠하라.

주행을 시작하기 전이라면 내 차에 스노우 타이어, 체인, 김서림 방지제, 워셔액 등 겨울철 차량도구는 갖췄는지 확인하자. 주행을 시작했다면 현 도로 상황에서 제동이나 가속은 어떻게 일어나고 있는지 확인하자. 반드시 내 차의 능력을 가늠해 보고 주행에 대처해야 겨울철 눈길 주행에 사고를 대처할 수 있다.

10. 1단과 2단 기어를 활용하라.

겨울철 눈길에서는 1단과 2단 기어를 자주 쓰게 된다. 시내 내리막길이나 회전길에서는 충분히 감속 후 제동없이 1단으로 주행하는 것이 좋다. 출발은 2단으로 부드럽고 최대한 천천히 속도를 올려야 한다.

쉐어하우스 제공 (필자: 엔카매거진) ▶ 원문보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