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훈 기자

등록 : 2018.07.12 13:45
수정 : 2018.07.12 13:47

삼성 QLED TV 독일에서 ‘번인ㆍ잔상 프리’ 인증

등록 : 2018.07.12 13:45
수정 : 2018.07.12 13:47

독일 AV 전문 평가지와 평가기관 테스트에서 번인ㆍ잔상 프리 인증을 획득한 2018년형 QLED TV.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2018년형 QLED TV 전 제품이 독일에서 번인(Burn-in)ㆍ잔상 프리(Free) 인증을 획득했다고 12일 밝혔다.

독일의 AV 전문 평가지 비디오(Video)와 유력 평가기관 커넥트 테스트랩(Connect Testlab)이 국제 표준인 ‘정보디스플레이 측정표준(IDMS)’에 근거해 진행한 테스트 결과다.

번인은 같은 화면을 장시간 켜두거나 방송사 로고 등 동일 이미지가 한 위치에서 오래 반복적으로 노출될 경우 화면에 잔상이 남는 현상이다.비디오지는 “테스트 결과 QLED TV에서는 번인이나 잔상 현상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화질은 프리미엄 TV의 가치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다. 높은 명암비와 밝기를 가진 하이 다이나믹 레인지(HDR) 콘텐츠나 화면 전환이 빠른 고해상도 게임 등에서는 특히 중요하다. 삼성전자는 국내를 비롯해 독일과 영국 등 유럽, 북미 중남미 동남아 등 전 세계 주요 시장에서 ‘번인 프리’를 10년간 보증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조상호 전무는 “삼성 QLED TV의 화질 기술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