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수빈
기자(Entertainment)

등록 : 2017.06.19 22:06

안형섭·이의웅 '프듀' 이후 첫 소통 "긴장되지만 행복해"

등록 : 2017.06.19 22:06

안형섭과 이의웅이 생방송을 진행했다. V라이브 캡처

위에화 연습생 안형섭, 이의웅이 V라이브를 통해 국민 프로듀서들과 만났다.

안형섭과 이의웅은 19일 저녁 8시부터 '위에화 새싹즈의 V앱 첫방송'이라는 타이틀을 갖고 Mnet '프로듀스 101' 출연 이후 처음으로 팬들과 소통했다.

안형섭과 이의웅은 한 카페에 앉아 게임, 공부 등 청소년들의 사소한 일상에 관해 대화하는가 하면 '프로듀스 101' 방송 일화와 함께 팬들의 실시간 질문에 하나하나 답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안형섭은 "첫방송이라 많이 떨리고 긴장되지만 너무 좋다"고 말문을 열고는 '프로듀스 101'의 머랭치기 미션을 떠올리며 머랭이 뭔지도 모르고 했다고 밝혔다.

실제 안형섭은 계란의 반 이상을 먹으며 계란 흰자가 아닌 노른자로 머랭을 치는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연출했다.

이의웅은 "세운이형에게 할 말이 있다. 제 입술에 색칠하는 공부하는 줄 알았다"며 방송 내용을 떠올렸다. 또 여러분과 함께 소통할 수 있어서 행복하고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프로듀스 101'을 통해 안형섭은 노력형으로, 이의웅은 성실한 래퍼로 사랑 받았다. 최종 데뷔 평가와 콘셉트 평가에서 아쉽게 탈락했지만 방송 종료 후에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권수빈 기자 ppbn@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크라운제이 "보증사기 때문에 5년간 활동 중지"

'무도' 이효리 "핑클, 진짜 친하지도 나쁘지도 않다"

조민기 "아내의 졸혼 신청, 인정하지만 당황스러워"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