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기자

등록 : 2017.03.17 12:56
수정 : 2017.03.17 12:56

천안시의회, 유관순 열사 ‘훈격 상향조정’ 추진

등록 : 2017.03.17 12:56
수정 : 2017.03.17 12:56

20일 상훈법 개정 건의안 채택 예정

유관순 열사 영정을 모신 천안시 병천면 유관순열사 사적지 추모각 내부.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시의회가 유관순 열사의 독립운동 서훈등급 상향조정을 위해 나섰다.

17일 천안시의회에 따르면 유 열사 훈격 상향조정을 위해 시의회 차원에서 ‘상훈법 개정 건의안’을 채택할 계획이다.

시의회는 제200회 시의회 본회의 폐회일인 20일 건의문 채택과 함께 시민서명 캠페인을 펼칠 방침이다. 유 열사의 독립서훈은 김덕제, 김도현, 김마리아, 장지연 등 823명과 함께 3등급인 독립장에 불과하다.

현재 김구 이승만 안창호 안중근 등 30명이 대한민국장(1등급)이고, 신채호 신돌석 이은찬 등 93명은 대통령장(2등급ㆍ93명)으로 분류돼 있다.

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 등 유관단체는 그 동안 유 열사 훈격 상향조정을 정부에 요구했지만 정부는 서훈을 재조정하면 유사 민원이 잇따를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천안시의회 전종한 의장은 “유 열사는 1919년 이화학당 재학 중 휴교령으로 고향으로 내려와 병천 아우내시장에서 만세운동을 주도하다 붙잡힌 뒤 옥사했다”며 “친일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한 일부 인사와 같은 등급으로 분류된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