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효숙 기자

등록 : 2018.02.13 15:18
수정 : 2018.02.13 19:28

박완주 의원, ‘불효자 먹튀 방지법’ 발의

등록 : 2018.02.13 15:18
수정 : 2018.02.13 19:28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자식이 부모로부터 재산을 물려받고도 부양 의무를 이행하지 않거나 부모를 상대로 패륜 범죄를 저지른 경우 재산을 부모에게 돌려주도록 한 이른바 ‘불효자 먹튀 방지법’이 발의됐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이 같은 내용의 민법 일부개정안을 전날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같은 당 김민기 김정호 김정우 노웅래 민홍철 이철희 윤관석 전혜숙 박정 의원도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현행 민법에 따르면 재산을 물려받은 자식이 부모를 부양하지 않거나 부모와 직계 혈족에게 범죄를 저지른 경우 부모가 자식에 대한 증여를 해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미 증여한 재산은 반환 받을 수 없게 돼 있다.

이번 개정안은 독일 민법처럼 부당이득 반환의 법리를 준용해 부모가 이미 증여한 재산까지 반환 받을 근거를 마련했다. 불효자가 이미 물려받은 재산을 부당이득으로 본 것이다.

박 의원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최고 수준의 노인 빈곤율과 노인 자살률을 보이는 우리나라에서 불효자 방지법을 논의하는 일은 더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8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가 던진 ‘통상 폭탄’에... 올해 일자리 20만개 사라질 위기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북미회동 왜 불발?... 정세현 “9일 리셉션 때 김영남 얼굴 벌개”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시리아는 생지옥” UN ‘30일 휴전 결의안’ 논의
[단독] 재건축 직격탄 양천ㆍ노원ㆍ마포 공동투쟁 나선다
방송 한번 없이 음원 차트 흔들어... 로이킴의 진심 통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