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안아람 기자

등록 : 2018.01.13 21:19
수정 : 2018.01.13 21:26

검찰, ‘국정원 특활비 비리’ MB 집사 김백준 소환조사

등록 : 2018.01.13 21:19
수정 : 2018.01.13 21:26

김진모ㆍ김희중 밤샘 조사 뒤 귀가

김성호ㆍ원세훈 전 국정원장도 불러

다스 120억 관리 협력업체 직원도 조사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3일 오후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MB) 정부 청와대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불법수수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MB 집사’로 불린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13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김 전 기획관과 함께 MB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검사 출신의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은 전날 소환돼 이날 새벽까지 밤샘 조사를 받았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12일 이들 3명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 했으며, MB 정부 국정원장을 지낸 원세훈ㆍ김성호 전 원장도 불러 조사했다.

김백준 전 기획관과 김희중 전 실장, 김진모 전 비서관은 국정원에서 특수활동비 수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이 압수수색과 동시에 주요 피의자들을 신속하게 조사함에 따라 혐의를 입증할 단서를 상당부분 확보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MB 재임 기간 내내 그의 재산ㆍ가족ㆍ사생활까지 모두 관리해 ‘MB 집사’로 불리는 김 전 기획관은 청와대 회계를 담당하는 총무기획관으로 재직해, 국정원 자금의 주요한 전달 통로라는 의심을 받고 있다. 김 전 실장은 1997년 MB 비서관으로 합류해 20년 넘게 보좌하다 2012년 ‘저축은행 사태’ 때 임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1억8,000만원을 받은 혐의가 드러나 실형을 선고 받았다. 김 전 비서관은 검찰 재직 중이던 2008년 3월 국정원에 파견돼 MB정부 초대 김성호 국정원장의 정책보좌관을 지낸 뒤 2009~2011년 청와대에서 근무했다. 김 전 비서관의 경력 때문에 인해 청와대와 국정원과의 연결고리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편 다스 횡령 의혹 관련 고발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도 이날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비자금으로 의심 받고 있는 ‘여직원 횡령 120억원’을 관리한 다스 협력업체 직원 이모씨를 소환 조사했다.

이씨는 다스의 전 경리팀 직원 조모씨의 부탁을 받고 조씨가 횡령한 돈을 수년 동안 자신과 지인의 계좌에 분산 입금하는 방식으로 다스 돈을 직접 관리했다.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조씨로부터 돈 관리를 부탁 받은 경위를 확인했으며, 조씨가 이씨에게 자필 확인서를 써줬는지도 조사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대에 마약, 40대 전과3범 ‘비참한 쳇바퀴’
[단독] 대검, 朴 정부 유력인사 감싸기?... 비위첩보 보고한 수사관 경질
[겨를] 남자가 무슨 성적 수치심? “우리도 불편해 배려받고 싶어요”
투자냐 투기냐…세대 갈등으로 번지는 비트코인 광풍
불 났는데… 대피도 못한 쪽방촌 노인
[최문선의 욜로 라이프] 위로 한마디... 꽃다발... 쇠고기... 자판기엔 다 있어요
평창판 쿨 러닝, 아프리카 가즈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