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7.10.12 10:05
수정 : 2017.10.13 17:38

‘어금니 아빠’ 신상 정보 공개 결정

등록 : 2017.10.12 10:05
수정 : 2017.10.13 17:38

사진은 이영학이 자신의 SNS에 올린 모습.

서울경찰청은 12일 오전 신상공개위원회를 개최해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피의자인 이영학(35.구속)에 대한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신상공개 범위는 이름과 얼굴이다.

이날 열린 신상공개위원회에는 서울경찰청 장경석 수사부장과 임호선 생활안전부장을 위원장으로 수사 주무 과장 등 사건관계 경찰 간부와 변호사와 의사, 교육자, 심리학자 등 외부위원 3명이 참석했다.

사진은 한달 전 투신자살한 아내의 영정을 들고 있는 이영학의 모습. 유뷰브 캡쳐

이영학이 자신의 SNS에 올린 모습.

여중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씨가 11일 오전 서울 중랑구 사건 현장에서 진행된 현장검증에서 시신이 든 검정색 가방을 차에 싣는 장면을 재현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