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제공

등록 : 2018.07.11 13:36
수정 : 2018.07.11 13:38

엄마 몰래 차 몰던 초등생, 주차 차량 10대 받아

등록 : 2018.07.11 13:36
수정 : 2018.07.11 13:38

11일 대전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2분께 대전시 동구 천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초등학교 3학년 A(9)군이 엄마 차키를 가져가 아반떼 승용차를 모는 과정에서 차량 10대를 들이받았다. 사진은 A군이 들이받아 파손된 차량의 모습=대전지방경찰청 제공

대전의 한 초등학생이 엄마 승용차로 7㎞ 가량을 운전하다 주차된 차량 10대를 들이받았다.

11일 오전 8시 10분께 대전 동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초등학교 3학년 A군(10)이 엄마 승용차를 몰고 나갔다.

A 군은 동구청 등을 돌며 7㎞가량 운전한 뒤 자신이 사는 아파트 지하주차장으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주차된 승용차 10대를 들이받아 차량 일부가 파손됐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의 엄마는 "아들이 학교에 간줄 알았는데 승용차 키를 들고 나갔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전 9시께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A군을 붙잡아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옳다는 믿음 하나로 버틴 결과”…KTX 해고 승무원 12년 만에 정규직 복직
[인물 360°] 데이트폭력이 당신의 삶을 망치지 않게 하려면…
트럼프 ‘인성’ 때문에 트럼프 호텔에서 술 못 판다?
'무신불립, 국국의의...' 문희상 의장의 뼈 있는 사자성어 사랑
성형 부작용과의 싸움 2년 10개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미중 힘겨루기의 1차 분수령 될 ‘25일’
“조현우 현재 몸값 20억원” 아시안게임이 기회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