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용식 기자

등록 : 2018.03.14 16:37
수정 : 2018.03.14 20:21

김동연 “SK 딥체인지 공감” 칭찬에 최태원 “80조 투자” 화답

등록 : 2018.03.14 16:37
수정 : 2018.03.14 20:21

김 부총리, 최 회장과 대기업 3번째 현장간담회

김, “SK의 딥체인지 경영방침은 정부 혁신성장 정책과 유사”

최, “3년간 80조원 투자, 2만8000명 신규 고용 계획” 밝혀

김동연(앞줄 왼쪽)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최태원(오른쪽) SK 회장이 건네준 백팩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폐자동차 시트로 만든 이 제품은 SK의 후원으로 사회적기업 모어댄이 만든 것이다. 최 회장이 가방을 선물하겠다고 하자 김 부총리는 “직접 구입하겠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 제공

작년 말부터 대기업들과 현장소통 간담회를 이어가고 있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만났다.“SK의 ‘딥체인지’는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과 궤를 같이한다”는 김 부총리의 격려에 최 회장은 사상 최대인 80조원 투자 계획을 밝히며 화답했다.

기재부와 SK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이날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와 함께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그룹 본사를 방문, 최 회장, 장동현 SK 대표 등 SK그룹 경영진과 간담회를 했다.

이 자리에서 김 부총리는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결국 시장과 기업이며 대기업이 혁신성장의 중요한 축이라는 건 누구나 잘 아는 사실”이라며 “SK를 비롯한 대기업에서 혁신성장에 동참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특히 최태원 회장이 최근 경영 화두로 내세운 딥체인지(Deep Change)를 언급하며 “(최 회장이) 기업의 사회적 가치와 공유인프라 등을 제시했는데, 이는 정부가 추진하는 혁신성장과 궤를 같이한다”고 평가했다.

이에 SK그룹은 앞으로 3년간 80조원을 투자하고 2만8,000명의 일자리 창출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재부에 따르면 SK는 ▦반도체ㆍ소재(49조원) ▦에너지 신산업(13조원) ▦차세대 정보통신기술(ICTㆍ11조원) ▦미래 모빌리티(5조원) ▦헬스케어(2조원) 등 5대 신사업 분야를 중심으로 3년간 80조원을 신규 투자한다. SK는 이 과정에서 일자리 2만8,000개를 새로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첫해인 올해는 작년보다 44% 늘어난 27조5,000억원의 역대 최대 규모 투자를 단행하고, 8,500명을 신규채용하며 5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SK는 또 협력사와 사회적기업 지원 확대를 위해 동반성장 펀드 규모를 6,200억원까지 늘리고 사회적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해 민간 최초로 110억원 규모의 사회적기업 전용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이날 SK가 건의한 산유국 자유무역협정(FTA), 기업투자 세제지원, 5G 등 신산업 추진, 사회적 기업 활성화 등과 관련한 정책적 지원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인규 '원세훈이 검찰총장에 전화해 '논두렁시계' 보도 제안'
[단독] “김정은 속내 절대 몰라… 아무것도 포기 않고 이득 얻는데 능해”
안상수 '이번에 친박ㆍ비박 용어 자체를 없애겠다'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최문순 방북, 남북 스포츠 교류 본격화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줌인뉴스] 신용카드 ‘의무수납제’ 왜 없애려는 건가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