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구 기자

등록 : 2017.03.16 19:01
수정 : 2017.03.16 19:01

경찰, 걸그룹 연습생 성폭력 의혹 수사

등록 : 2017.03.16 19:01
수정 : 2017.03.16 19:01

게티이미지뱅크

연예기획사의 한 간부가 걸그룹 연습생들에게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올 초 기획사 고위 관계자 A씨가 연습생 여러 명에게 성폭력을 저질러 처벌을 원한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돼 수사중이라고 16일 밝혔다.

피해자들은 걸그룹 데뷔를 앞둔 연습생들로, 대부분 미성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위계에 의해 성폭력 여부와 강세성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현재 피해자는 2~3명으로 앞으로 더 늘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