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표향 기자

등록 : 2018.04.15 18:31
수정 : 2018.04.15 19:03

세월호 4주기... 스크린에도 추모 열기

다큐멘터리 등 잇따라

등록 : 2018.04.15 18:31
수정 : 2018.04.15 19:03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열기는 스크린에서도 뜨겁다.

김지영 감독의 ‘그날, 바다’는 4월 16일 그 당시 세월호 항로를 추적하면서 침몰 원인을 집중적으로 파고든다.배우 정우성이 내레이션을 맡아 화제가 더해졌다. 12일 개봉해 14일까지 사흘간 12만 명을 불러모았다. 다큐멘터리로는 이례적인 흥행이다. 지나치게 음모론 쪽으로 치우쳤다는 비판도 나온다.

세월호 침몰 원인에 대한 과학적 규명을 시도한 다큐멘터리 '그날, 바다'. 엣나인필름 제공

4ㆍ16연대 미디어 위원회 소속 감독 4명이 공동 연출한 옴니버스 다큐멘터리 ‘공동의 기억: 트라우마’는 참사 이후 4년이 남긴 상처를 되짚어 본다. 생존 학생의 목소리가 담긴 ‘어른이 되어’(오지수 감독), 참사의 의미를 묻는 ‘이름에게’(주현숙 감독), 희생자 부모의 상실감을 다룬 ‘상실의 궤’(문성준 감독), 세월호가 거치된 목포신항의 풍경을 다룬 ‘목포의 밤’(엄희찬 감독) 등으로 구성됐다.

세월호 참사가 우리 사회에 남긴 상흔을 들여다보는 다큐멘터리 '공동의 기억: 트라우마'. 시네마달 제공

세월호 유가족의 투쟁을 그린 다큐멘터리 ‘세월-0416’도 놓치기 아까운 작품이다. 옥희정 감독이 2016년 독일에서 ‘세월(Sewol)’이라는 이름으로 먼저 개봉한 뒤, 지난해 추가 촬영을 통해 완성했다. 스크린에 생생하게 담긴 유가족의 외침이 가슴을 저민다. ‘공동의 기억: 트라우마’와 ‘세월-0416’은 ‘공동체 상영’ 방식으로 관객을 찾아갈 예정이다.

다음달 전주국제영화제에서는 ‘봄이 가도’가 공개된다. 평범할 수 없는 이들의 평범한 하루를 담았다. 여배우 전미선, 유재명, 전석호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다. 장준엽, 진청하, 전신환 등 세 명의 신예 감독들이 공동 연출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검찰, 국정원 공작비 받아 제3노총 만든 정황 포착
스마트폰 떨어뜨려 앞니 4개 갈아낸 경찰관
북미회담 성과 추궁에 거짓말로 위기 모면하려는 트럼프
조명균 통일장관 “북한, 한미훈련 중단 덕에 경제 집중 여유”
3차 방중... 김정은의 '트라이앵글 외교'
조기 전당대회ㆍ당 해산 시나리오까지… 난파 위기 한국당
“새로운 브로맨스?” 백악관에 걸린 김정은 위원장 사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