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29 07:10

이승우 4경기 연속 결장...팀은 4-1 대승

등록 : 2018.01.29 07:10

베로나 이승우/사진=이승우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이승우(20)가 4경기 연속 결장하며 한 달째 그라운드를 밟지 못하고 있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1부리그) 엘라스 베로나에서 뛰는 이승우가 2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피렌체 스타디오 아르테미오 프란키에서 열린 피오렌티나와 원정 경기 교체 명단에 포함됐지만 끝내 벤치를 지켰다.

그는 지난해 12월 23일 우디네세 전에서 34분간 출전한 이후 약 한 달간 실전경기를 소화하지 못했다.

베로나는 4-1 대승을 거뒀다.

4승4무 14패 승점 16점으로 20개 팀 중 19위에 머물렀다.

이날 베로나는 전반 11분 아고스 부코비치, 전반 20분 모이스 킨의 연속 골에 힘입어 전반전에만 2골을 뽑아내며 2-0으로 앞섰다.

후반 1분 모이스 킨이 세 번째 골을 터뜨렸고 상대에 1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10분 알렉스 페라리가 쐐기 골을 넣어 일방적인 승리를 거뒀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HS포토] 지속되는 한파에도 이어지는 소녀상 지키기 노숙 농성!

'금의환향' 정현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고 싶다'

[스포비즈지수]평창동계올림픽 편의점 특수, GS25 외환결제 웃었다








대한민국종합 9위 4 4 3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박근혜 정부 고위층 2명 금품수수 드러나나
4선 실패후 삶 접으려던 정두언 “마지막 꿈은 카운슬러”
최다빈, 총점 199.26점으로 톱10 확보…김연아 이후 韓 최고 성적
“김영철 오면 군인들이 체포해야” “천안함 폭침 연루 확인 안돼”
[단독] 북 정유시설 밀집 나진ㆍ선봉에 1주일째 큰 불길
고다이라 “2006년, 이상화가 먼저 말 걸어와 친해져”
세계 최고 F1 무대에서도 한국 선수 볼 수 있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