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황수현 기자

등록 : 2018.06.13 16:16
수정 : 2018.06.13 20:01

강서경 작가 ‘발루아즈 예술상’

등록 : 2018.06.13 16:16
수정 : 2018.06.13 20:01

아트바젤 2018의 원앤제이갤러리에 설치된 강서경 작가의 작품. 원앤제이 갤러리 제공

세계적인 아트페어 아트바젤이 매해 작가 2명에게 수여하는 발루아즈 예술상(Baloise Art Prize)의 올해 수상자로 강서경(41) 작가가 선정됐다.13일 ‘아트바젤 2018’에 따르면 강서경은 요르단 작가 로렌스 아부 함단(33)과 함께 수상자로 결정됐다. 강 작가는 할머니를 떠올리며 만든 ‘그랜드마더 타워(Grandmother Tower)’ 시리즈와 ‘로브 앤 라운드(Rove and Round)’ 시리즈를 선보였다. 한국 작가가 발루아즈상을 받은 것은 2007년 양혜규에 이어 두 번째다.

황수현 기자 so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제주도 “예멘 난민 신청자에 지원된 돈은 한푼도 없다”
이민자 자녀 격리 비난에 “유럽 봐라” 꿈쩍 않는 트럼프 행정부
김정은 세 번째 방중… 北美회담 결과ㆍ北中경협 확대 등 논의할 듯
“남북 화해 분위기 덕분” 화천 관광객 급증
“한국 대표팀, 아무 것도 안 해” 월드컵 전설들 ‘쓴 소리’
[카드뉴스] ‘민중의 변호인’ 조영래가 살려낸 여성인권
여학교 ‘정복’했다며 나체 셀카 찍어 올린 남성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