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05.20 11:32

허다윤 양 발견된 세월호 3층 샅샅이 뒤진다

등록 : 2017.05.20 11:32

미진했던 5층도 본격 수색…선체수색 작업 2시간 늘려

침몰해역 유실방지용 펜스 테두리 주변 수중수색도

세월호 미수습자 단원고 허다윤 양의 신원이 확인된 19일 오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 '다윤아, 이제 집에 가자'란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연합뉴스

단원고 허다윤 양의 유골이 발견된 3층 객실 등 세월호 선체수색이 속도를 내고 있다.

20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수색팀은 3층 객실 중앙부 우현(3-6구역)에서 수습된 유골의 치아와 치열에 대한 감정 결과 단원고 허다윤 양으로 확인됨에 따라 유골이 발견된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 범위를 확대했다.

수색팀은 특히 그동안 수색 및 진입에 장애가 됐던 에스컬레이터를 절단해 진입로를 확보할 계획이다.

현재 수색팀은 작은 유골 하나라도 놓치지 않으려 손이나 모종삽으로 진흙을 일일이 파내 수색을 하고 있다.

수습본부는 선체수색에 속도를 내고자 20일부터 작업시간도 늘렸다.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하던 작업을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로 늘려 12시간 작업한다.

다만, 안전을 고려해 야간작업은 하지 않기로 했다.

3∼4층 객실보다 수색이 덜 이뤄진 5층에 대한 수색도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수색팀은 5층 선미 부분(5-11)에 대한 1차 수색을 마치고 바닥 절단 작업에 들어갔다.

진도 침몰해역에서는 유실방지용 철제 펜스 테두리 주변 수색이 계속되고 있다.

수중수색팀은 전날 펜스 안 40개 구역 수색을 마치고 테두리 앞(폭 3.2m) 수색에 들어가 오후 5시 30분께 작업용 모자 1점을 발견했다.

19일 오후 6시 현재 발견된 유류품은 36점이며 모두 1천887점을 발견해 184점을 가족들에게 인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PD수첩 사건ㆍ세월호 수사 방해… 줄줄이 타깃
사우디 노동자 출신 첫 원내대표 김성태의 변신 이력
신연희 강남구청장 이번엔 친인척 채용 청탁 의혹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도로 친박당 안돼” 중립지대 표심 김성태에 몰려
전 NBA 스타 로드먼 “내년 2월, 북한-괌 농구경기 추진 중”
쓸쓸한가? 황홀하다!... 강경 곰삭은 풍경 속으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